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MBC 고발···“윤 대통령 ‘비속어’ 왜곡 보도했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명예훼손” MBC 사장·기자·편집자 고발

야권성향 단체, ‘무고’ 혐의로 해당 서울시의원 맞불 고발

경향신문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출근길 문답을 마친 뒤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과 극우단체가 MBC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관련 기사를 왜곡 보도해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MBC 사장과 기자 등을 고발했다. 야권 성향 시민단체는 해당 서울시의원 등을 무고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여야 측 대리 고발전으로 번진 것이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26일 오전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허위 방송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MBC는 윤 대통령이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떠날 때 주변 참모진에게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이 달렸다.

이 의원은 “일반적으로 미국 입법부는 ‘의회’라고 부르지 ‘국회’라 부르지 않는다”며 MBC 측이 사실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익을 위해 순방 중이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고 특정 자막을 넣어 단정적으로 보도한 것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의 고의가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MBC 최초 보도 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먼저 해당 발언을 언급했다며 야당과 MBC의 유착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도 조만간 고발하겠다고 했다.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자유대한호국단도 이날 MBC 기자 등과 박 원내대표를 각각 정보통신망법 및 형법상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전 세계 두세 개 강대국을 제외하고는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지킬 수 없어 동맹은 필수적”이라면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건 국민을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머지 부분에 대해선 진상이라는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도 윤 대통령 발언을 두고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 국회를 뜻하며,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 대통령실과 같은 주장에 근거해 이날 MBC 등에 대한 고발이 취해진 것이다.

이에 촛불 행동·민생경제연구소·개혁국민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이 의원 등을 무고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MBC 방송 영상과 이 영상을 보도한 여러 기사들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들어보면, 누구나 ‘국회에서 이 새끼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알아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의원들 간에 사전 교감을 거쳐 언론사 고발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는 사실에 대해 윤 대통령을 비롯한 국민의힘 일부 정치인들은 이 의원과 같은 취지의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 의원의 고발이 (다른) 인물들과 공모해 진행됐거나 다른 이들의 지시를 받아 형식적으로 자신의 이름만 고발장에 기재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종배 의원 외에도 고발을 공모한 인물들이 있는지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제일 민생경제연구소 공익법률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내지 국민의힘 관계자의 발언 내용 등을 검토해 추가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강연주 기자 play@kyunghyang.com

▶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추모 메시지를 남겨주세요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