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곽도원 음주운전 민폐…차기작 '소방관'·'빌런즈' 측 "내부 논의중"[공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배우 곽도원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가운데, 그의 차기작 ‘소방관’, ‘빌런즈’ 등이 타격을 입게 됐다.

영화 ‘소방관’(감독 곽경택) 측은 26일 스포츠서울에 “개봉 일정 관련해서 확정된 것은 없다. 구체적인 일정은 내부 논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빙 오리지널 ‘빌런즈’ 관계자 역시 “촬영은 모두 마친 상태다. 공개 일정은 미정으로, 관련 세부사항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두 작품 모두 촬영이 끝났으며, 공개 시점을 조율 중인 상황이었다. 그러나 극 중 핵심인물을 맡은 곽도원의 음주운전으로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곽도원은 25일 오전 5시께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를 타고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 봉성리까지 운전하다가 도로에서 잠든 상태로 경찰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음주 측정 결과,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웃돌았다.

그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측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