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서 화재…2명 사망·1명 중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대전 유성구 용산동에 위치한 한 대형 아울렛에서 26일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건물 위로 솟아오르고 있다. 소방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 유성구의 한 대형 아울렛에서 불이 나면서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해 50대와 30대 남성 1명이 각각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2명의 사망자들은 건물 왼편 지하 1층에서 구조됐으며, 해당 아울렛에서 물류 택배 관련 일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1명은 중상을 입어 인근 지역 대학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향신문

이승한 유성소방서 현장대응2단장이 26일 화재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용산동 대형 아울렛 앞에서 사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강정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한 유성소방서 현장대응2단장은 “근무자 등 주변 관계인의 말로 추정해보면, 아직 아울렛 내에 4명이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팀 4~5팀이 투입돼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면서 “구조되지 못한 이들을 찾기 위해 대전 관내 뿐만 아니라 인근 세종·충남·충북 구조대에서도 나와 인명검색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화 지점을 아울렛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단장은 “매연이 유독 강하게 발생한 이유는 불이 난 곳이 차량들이 들어서 있는 주차장이면서 박스와 같은 물품과 물건 등을 보관하는 하치장이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약 10분 뒤인 7시 58분 대전 지역 전 소방 차량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화재 진압 출동 인원은 소방 120명, 경찰 20명 기타 4명 등 144명이다. 구조차 3대, 구급차 5대, 소방차 32대 등 장비 40대가 동원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강정의 기자 justice@kyunghyang.com

▶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추모 메시지를 남겨주세요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