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로 보안 e심 생태계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씨티케이홀딩스와 양자내성암호+물리적 복제 방지기능 결합

강력한 인증 시스템으로 차량탑승자별 구독 서비스 등 보안 강화


[파이낸셜뉴스] LG유플러스는 보안칩 전문기업 아이씨티케이홀딩스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QC) 기술과 물리적 복제 방지기능(PUF)을 탑재한 ‘PQC PUF-eSIM(PQC 퍼프e심)’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LG유플러스는 보안칩 전문 기업 아이씨티케이홀딩스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이 적용된 ‘PQC PUF-eSIM’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PQC 퍼프e심을 LG유플러스 직원이 손에 쥐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 유심(USIM)보다 크기가 작은 e심은 스마트폰을 비롯해 차량과 사물지능통신(M2M)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활용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선보인 PQC 퍼프e심은 연산력이 뛰어난 양자컴퓨터로도 해독이 불가능하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즉 보안키(Key), 인증서, 주요 데이터를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다.

PQC 퍼프e심이 탑재된 디바이스에는 데이터 보안과 인증 기능이 기본 탑재된다. 일례로 PQC 퍼프e심이 탑재된 차량에서는 탑승자별 개별 인증 등을 통해 특정 기간 및 조건에 따른 개인화된 구독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차량 내 화상회의에도 참석자 개별 인증을 통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랩(Lab)장은 “양자 컴퓨터 등 기술이 발전할수록 손쉬운 해킹이 가능해지기에 이를 막는 것이 통신인프라 및 서비스 제공자 역할이다”라며 “이번에 개발한 PQC 퍼프e심과 연내 선보일 양자내성암호 통합인증플랫폼을 통해 안심할 수 있는 B2B(기업가거래)향 디바이스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자내성암호 #E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