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킵초게, 2시간 1분 9초…남자 마라톤 세계신기록 경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대 최고의 마라토너로 꼽히는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가 남자 마라톤 세계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킵초게는 독일에서 열린 베를린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1분 09초로 1위를 차지해 4년 전 자신이 세웠던 세계 기록을 30초 앞당겼습니다.

경기를 마친 킵초게는 이제 목표가 1분 10초 더 줄이는 걸로 바뀌었다며 2시간대 돌파에 대한 희망을 키웠습니다.

이재승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