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추자현, 김고은 얼굴로 성형 아닌 사망…엄지원이 범인이었다 ('작은아씨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은 엄지원의 연극이었다. 이를 깨달은 김고은은 엄지원에게 총을 겨눴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8회에서는 원상아(엄지원 분)의 소름 끼치는 정체가 드러났다.

오인주(김고은 분)는 진화영(추자현 분)이 자신의 이름으로 싱가포르에 살아있는지 의심하며 최도일(위하준 분)과 함께 싱가포르로 향했다. 그곳에서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보자 진화영이 자신의 얼굴로 성형을 한 것은 아닌지 의심했다. 그런 가운데 노란 드레스를 입은 여자가 최도일에게서 도망치라는 쪽지를 보내왔고, 오인주는 그 여자가 진화영이라 여겼다.

오인주는 최도일과 비자금 7백억을 출금하던 중 쪽지가 시키는 대로 돈 가방을 들고 도망쳤고 트럭 교통사고를 당하며 병원에 실려 갔다. 병원에서 겨우 정신을 차린 오인주는 진화영이 자신에게 도망치라고 말하는 꿈을 꿨고, 마지막 희망을 걸고 진화영의 아파트로 향했다. 그러나 그곳에 노란 드레스를 입고 나타난 여자는 진화영이 아닌 원상아였다.
텐아시아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상아가 “내가 딱 맞춰왔지?”라며 미소짓자 오인주는 “언니는 죽었군요? 나도 이제 죽는 거고”라며 상황을 파악했다. 이에 원상아는 “말했잖아. 나는 비밀연극을 좋아한다고. 지루한 세상 나만의 인형놀이랄까? 이번 연극에서는 네가 주인공이었어. 배우들 연기 죽이지? 캐스팅하느라 얼마나 공을 들였는데. 그거 알아? 너 정말 잘 놀라는 거? 이 표정이 제일 좋아. 꼭 엄마 찾는 어린애 같아”라며 웃었다.

싱가포르에서 오인주를 알아본 모든 사람은 원상아가 캐스팅한 배우들이었다. 원상아는 배우들의 단추에 달아둔 카메라를 통해 녹화한 오인주의 표정을 촬영한 것.

원상아는 오인주를 회사 면접에서 처음 본 날부터 주인공으로 점찍었다며 "가난한 주제에 희망찬 게 맘에 들었다. 이런 애가 왕따가 되면 어떻게 될까? 소심해질까 어두워질까 너무 괴로워할까?"라고 해 충격을 더했다. 진화영은 자신의 '최애캐'였다는 원상아는 "화영이는 그런 게 어울렸다. 남의 돈 빼돌리려다 들키니 갑자기 죽어버리는 개복치"라고 말했다.

오인주가 “언니는 그런 캐릭터가 아니다”고 분노하자 원상아는 “네 캐릭터나 걱정해라. 내일 아침에 기사가 날 거다. 난초 이용해 사기극 벌이던 허황된 한국 여자가 남자에게 몽땅 털리고 창밖으로 투신. 기사는 준비됐다. 유서도 써 놨다. 네가 떨어지는 순간 생생한 동영상 찍으려고 밖에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다”며 오인주 살해 계획도 말했다.

오인주는 원상아가 미리 준비해둔 난초 차를 마시고 잠에 취한 상태로 "마지막으로 내 돈 700억 한 번만 보고 싶다"고 부탁했고, 원상아가 열어본 가방에는 현금이 아닌 벽돌이 들어 있었다.

오인주는 그 사이 원상아의 등에 총을 겨눴다. 오인주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원상아를 내려다보며 "난 이 표정이 제일 좋다. 꼭 장난감 잃어버린 어린 애 같다"며 비릿하게 미소 지어 오인주가 방아쇠를 당길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