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金)배추 시대…롯데마트, 반값 절임배추 사전예약판매 한달 앞당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년대비 1개월 가량 앞서 진행

현재 배추시세 대비 절반수준 가격

헤럴드경제

[롯데마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롯데마트가 배춧값 급등이 이어지는 상황을 고려해 절임배추를 전년보다 1개월 가량 앞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절임배추 사전 예약판매는 이달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롯데마트 매장의 ‘도와드리겠습니다’ 센터에서 할 수 있고, 예약한 배추는 김장철을 앞둔 11월 10일부터 12월 7일까지 받아볼 수 있다. ‘해남 향토 절임배추’와 ‘산지뚝심 영월 절임배추’ 두가지로 20kg당 8~12 포기가 포장되며, 현재 배추 시세를 감안하면 약 절반 수준 가격으로 판매한다.

절임배추는 대개 고객 수요가 높아지기 시작하는 11월 초부터 사전예약을 진행했으나, 롯데마트는 기록적인 배추가격 상승에 불안한 고객을 위해 1개월 가량 앞서 사전예약을 기획했다. 특히 해남과 영월에서 11월에 출하될 배추는 8월부터 재배되어 현재 출하되는 고랭지 배추에 비해 기후 피해가 적기에 출하량이 안정될 것으로 보고, 200톤의 대량 물량을 사전 협의해 가격을 낮췄다.

올해 배춧값은 농자재 가격, 유가, 인건비 등의 재배 비용 상승과 더불어 폭염, 폭우에 따른 생육 부진 및 무름병 발생으로 작황이 좋지 않아 물량 부족 상황이 이어지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농수산물유통정보(aTKAMIS)에 따르면 23일 기준 배추 1포기 평균 소매가격은 9544원으로 9월 초 대비 29%, 평년 대비 63%가량 비싸다. 시중에 판매되는 포장김치 물량 부족 현상까지 벌어진 가운데, 올해는 김장을 포기하는 이른바 ‘김포족’이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은 상황이다.

백승훈 롯데마트 채소팀 MD(상품기획자)는 “배추값 폭등으로 김장 준비에 걱정인 고객을 위해 전년보다 1개월 앞서 사전예약 판매를 기획했다”며, “향후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고물가로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의 걱정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할 것”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