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킵초게, 2시간01분09초 마라톤 세계신기록…'꿈의 기록' 머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남자 마라톤의 역사를 새롭게 써가는 엘리우드 킵초게(38, 케냐)가 2시간에 근접한 기록을 세우며 다시 한번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킵초게는 25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베를린 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01분09초에 완주했다. 그는 자신이 2018년 이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세계 기록인 2시간01분39초를 30초나 앞당겼다.

킵초게는 레이스의 절반(21.0975㎞)을 59분51초에 달리며 2시간 돌파에 한 걸음 다가섰다. 그러나 30km를 1시간25분40초에 달리며 '꿈의 기록'에 희망은 줄어들었다.

비록 킵초게는 2시간 돌파에는 실패했지만 새로운 세계 신기록을 작성하며 마라톤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경기를 마친 킵초게는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내 다리와 몸은 아직 젊다. 가장 중요한 건 내 마음이다. 마음도 아직 젊고 신선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킵초게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마라톤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또한 세계육상연맹이 '메이저 마라톤'으로 구분하는 주요 대회에서 8차례나 우승(베를린 3회, 런던 4회, 시카고 1회)했다.

역대 최고의 마라토너로 꼽히는 그는 38살의 나이에 세계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인류 최초 2시간대 돌파'에 한 걸음 다가섰다.

2위는 2시간05분58초에 결승 지점에 들어온 마크 코리르(37, 케냐)가 차지했다.

한편 여자부에서는 타지스트 아세파(26, 에티오피아)가 2시간15분37초로 우승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