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퍼 태풍 '노루' 필리핀 상륙...수천 명 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슈퍼 태풍' 노루가 현지시간 25일 필리핀 북동부에 상륙해 수천 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최대 시속 195㎞ 강풍으로 올해 필리핀에 접근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규모인 노루는 이날 오후 5시 30분 수도 마닐라에서 동쪽으로 60㎞ 떨어진 케손주 폴리로섬의 부르데오스 자치주에 상륙했습니다.

케손주의 폴리로섬과 루손섬의 오로라주 등에서 마을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고, 마닐라 등 일부 지역에서는 26일까지 학교 수업과 정부 업무를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