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 엠파이어’ 김선아, 숱한 방해에도 뚝심 수사…안재욱, 이미숙에 불륜 발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이미숙이 안재욱의 불륜을 목격했다.

25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극본 오가규/연출 유현기) 2회에서는 사위 나근우(안재욱 분)의 불륜을 목격한 함광전(이미숙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롭게 떠오르는 대권주자가 된 혜률(김선아 분)은 기자들의 질문 폭격을 받았다. 다른 질문은 무시하고 지나가던 혜률은 “내사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칼을 휘두르는 입장에서 반대로 칼을 맞는 입장이 될 수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 은미(임세미 분) 앞에서 멈춰 섰다. 혜률은 “질문은 절대 외통수로 몰면 안 된다”며 “제가 늘 후배들에게 질문하는 노하우를 알려줄 때 하는 말이다. 검사도 결국 질문하는 직업이니까. 그런 질문은 득보단 실이 많다”고 말해준 후 다시 발걸음을 옮겼고 은미는 “맞는 말만 해서 재수없다”고 분한 모습을 보였다.

주성그룹 수사를 고집하는 한혜률에게 화풀이를 하던 장일(이문식 분)은 고원경(김형묵 분)을 불러 “둘이 이혼하면서 생긴 앙금을 왜 남의 밥그릇 깨 가면서 푸냐”고 타박했다. “한 부장, 주성 건 고 부장에게 넘겨”라는 지시에 두 사람이 동시에 “싫습니다”라고 말하자 장 검사장은 “이거 아니면 지방 돌릴거야. 양자 택일 하라”고 몰아붙였다. 이마저 혜률에게 무시당한 장일은 고원경에게 “이거 수습 못해서 나 금뱃지 못 달면 네가 책임지라”며 약점을 이용해 꺾으라고 말했다. 이후 청와대에서부터 재계까지 혜률을 견제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일과 상황에 시달리던 혜률은 엄마 광전에게 상담을 요청했지만 광전은 '나 교수와 얘기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난희(주세빈 분)와의 밀회를 떠올리며 웃던 나근우는 혜률이 기대어오자 놀랐다. 이후 “로스쿨 실무 실습 특강이 있다”며 “강백이 친구들도 있는데 잘 보이고 싶어서 차려 입었다”는 혜률의 말에 난희가 떠오른 듯 표정이 굳었다. 혜률은 이날도 수많은 기자들에 시달렸다. “평소에도 비싼 옷을 입으시고 오늘도 명품으로 입으셨는데 다른 정치인들처럼 서민 코스프레를 할 생각을 없냐”는 은미의 질문에 멈칫한 혜률은 오히려 레드카펫에 선 스타처럼 포즈를 취해 놀라움을 안겼다.

혜률의 특강 말미, 난희는 “돈과 권력 편에 서서 공의를 저버리는 법률가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문했다. “응당 그에 따른 대가를 치루는 게 마땅하겠죠”라는 혜률의 답변에 난희가 “한 부장님 표현에 따르면 그런 인간들은 신세 조지는 게 당연하다, 그런 뜻이겠네요?”라고 말하자 학생들 모두 놀랐다. “정말 멋지십니다”라며 “진심으로 존경합니다”라며 머리를 숙인 난희는 특강이 끝난 후 강백(권지우 분)에게 “넌 좋겠다. 저런 사람이 엄마라서”라고 말했다. 나근우에게 선물 받은 정장이 한혜률과 같은 것에 분노한 난희는 나근우의 사무실에 찾아가 "내 기분이 어땠는지 아냐"며 난동을 부렸다. 자신을 달래는 나근우에게 “나 사랑하지? 사랑하지?”라고 간절히 묻던 난희는 “사랑해”라는 나근우의 대답에 안도한 후 안겼다. 함광전은 두 사람의 밀회를 모두 보고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