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육준서, SNS·공적 활동 중단 선언…"스스로 옭아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강철부대' 출신 육준서가 한동안 SNS와 공적인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철부대' 출신 육준서가 한동안 SNS와 공적인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육준서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동안 SNS 계정을 닫고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이어 "
여태 작업하는 작가라는 전제에 부합하는 결과물들을 내고 보여줘야 한다는 조급함에 스스로를 옭아맨 기간이 적지 않다. 
그러던 와중 올 초 전혀 다른 분야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고 
그렇게 두 가지 일을 병행하게 된 것도 벌써 반년이 넘어간다"고 했다. 자신이 넘어야 할 난관이 많은 상황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요즘 같은 판국에 일 하나만 하고 사는 사람 어디 있는가 싶고 
같이 끌고 가는 것이 사람에 따라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닐 수도 있겠으나
 아직 저는 이 중에서 어느 한 곳에서도 요령이 없어 아무래도 탈이 난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작가라는 얄팍한 정체성 지키기 위해서 포기하고 거절했던 수많은 것들을 쌓아두고 
이젠 그마저 뒤로 져버리는 느낌을 지울 순 없어도 
1, 2년 하고 말 건 아니다"라고 했다.

몇 가지 강박으로부터 자유로워져야 할 필요성을 느꼈으며 이가 지금 시기에 적합한 결정이라고 판단했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육준서는 "이제서야 비로소 욕심을 쪼개 쓸 줄 아는 결단이 선 게 아닐까 싶은 마음에 한 편으론 시원하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이 선택한 일들을 잘 마무리한 뒤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준서는 SKY채널·채널A 공동 제작 예능 '강철부대'에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강철부대'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이뤄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싸우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