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덕수궁 정동길서 日왕∙헌병 옷 대여…뭇매 맞은 업체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3~24일 서울 정동 일대에서 열린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제 헌병 의상 등을 포함한 개화기 의상이 대여·전시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황(일왕)ㆍ헌병 의상 등을 빌려줬다가 뭇매를 맞은 담당 업체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행사 대행업체 A사 대표 B씨는 2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다. 생각이 짧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23~24일 서울 정동길 일대에서 열린 ‘2022 정동야행’은 시민들이 우리나라 전ㆍ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서울시와 계약한 전체 총괄 대행사가 행사의 전체 운영ㆍ연출을 맡고, 각 구간별 전문 프로그램은 총괄 대행사에서 또다른 대행사를 섭외해 운영했다. 이때 문제가 된 프로그램인 ‘정동환복소’의 운영을 A사가 맡았다.

‘정동환복소’는 소정의 대여료를 지불하고 정해진 시간 동안 개화기 의상과 한복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대여 목록에 ‘일본 천황’과 ‘일제 헌병’ 의상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당초 사전 협의를 통해 승인된 체험 의상은 대한제국 황제복, 대한제국 군복, 한복, 남녀교복 춘추복, 여자 드레스, 남자 셔츠ㆍ바지ㆍ보타이 등이다. 업체 측은 여기에 다양성을 추구하기 위해 해당 리스트에 없던 일본 천황과 일제 헌병 의상을 자체적으로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B 대표는 “사전에 대행사를 통해 어떤 옷을 대여할지 목록을 보냈는데, 행사가 다가오면서 좀 더 다양하게 해보려고 눈에 확 들어오는 특수복을 준비했다. 그런데 고종황제 의상과 대한제국군 여벌이 부족해서 디자인적으로 비슷한 일본 천황과 헌병 옷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적 고증 없이, 단순히 재미와 흥미 위주로 검토하다보니 이런 상황이 됐다. 이렇게 문제될지 몰랐다”며 “죄송하다. 최대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브리핑을 통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친일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시민이 낸 세금을 친일 잔치를 위해 쓰고 있느냐(오영훈 원내대변인)”고 비판했다. 그러자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대행한 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며 향후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희·문희철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