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주목받는 블록체인 기술

'UDC 2022' 폐막…"블록체인, 겨울 지나 봄 올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틀간 3천여명 참여…업계 연사 50여명 발표

(지디넷코리아=김윤희 기자)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2'가 지난 23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로 5회차를 맞은 UDC는 이틀간 3천명이 넘는 참관객이 행사장을 찾았다.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이번 UDC 2022에는 국내외 전문가 50명이 연사로 참여해 블록체인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심도 깊은 비전을 제시했다.

클로징 스테이지(폐막식)에 나선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겨울이 가면 봄이 오듯 블록체인 산업에도 분명히 봄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내년 UDC 행사에서 뵐 때는 따뜻한 봄이기를 기원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지디넷코리아

23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UDC 2022' 전시공간을 둘러보고 있는 참가자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치형 두나무 "블록체인 세대 나타날 것"

올해 UDC 행사는 송치형 두나무 회장의 개막식으로 그 시작을 알렸다. 송 회장은 ‘크립토 윈터’가 지나고 나면 블록체인 기술에 익숙한 ‘블록체인 세대’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 회장은 특히 “이번 하락장을 크립토 윈터라고 많이들 표현하는데 하락에 대한 상실감과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동시에 반영하는 은유인 듯하다”며 “이번 겨울을 지나기 위해 우리가 넘어서야 하는 산은 블록체인 상품 및 서비스를 통한 검증”이라고 역설했다.

송 회장은 또 “이번 겨울이 얼마나 길게 지속될지는 모르지만, 그 끝은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국면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월렛(디지털 자산 지갑)에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신분을 관리하는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월렛이 소유자의 신분증처럼 활용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지디넷코리아

송치형 두나무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제도 미래 엿본 UDC

올해 행사는 스마트 컨트랙트, 레이어2,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트래블룰 등 다채로운 업계 키워드가 다뤄졌다. 폴리곤의 헨리 헤흐트 페렐라 글로벌 전략&오퍼레이션 리드를 포함해 매트 소그 솔라나재단 프로덕트 및 파트너 개발 총괄, 멜 맥캔 카르다노 재단 개발 총괄, 저스틴 썬 트론 설립자, 스캇 시겔 헬륨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글로벌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블록체인 기술 현황과 서비스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눴다.

국내·외 디지털 자산 거래소들이 한데 모여 가상자산 거래 중 자금세탁을 막기 위한 규제인 '트래블룰'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시윤 치아 베리파이바스프 대표, 숙 이 체르 FTX싱가포르 최고 준법 감시인, 닐 크리스티안센 코인베이스 수석 고문, 이해붕 두나무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장, 타릭 에르크 크립토닷컴 컴플라이언스 부사장은 관련 패널토론에 참여해 “트래블룰은 업계가 한 마음으로 협력해야 하는 규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디넷코리아

패널토론에 참석한 시윤 치아 베리파이바스프 대표, 숙 이 체르 FTX싱가포르 최고준법감시인, 닐 크리스티안센 코인베이스 수석 고문, 이해붕 두나무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장, 타릭 에르크 크립토닷컴 컴플라이언스 부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UDC에서는 전시, NFT 갤러리 등 특별 프로그램도 운영됐다. 자사 기술력과 비전을 대중에 소개할 수 있는 전시 공간에는 모두 29개 단체가 참여했다. 두나무는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해 참가 단체의 전시 운영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고 강조했다.

김윤희 기자(ky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