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정동야행 '日왕·헌병 옷' 대여 대표 "재미 추구하다 일 커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스트에 없던 일왕·헌병 의상 자체적으로 좀 더 추가"

"논란 예상 못했다" 사과…서울시 "법적 책임 물을 것"

뉴스1

23~24일 서울 정동 일대에서 열린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제 헌병 의상 등을 포함한 개화기 의상이 대여·전시되고 있다. (독자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개화기 시기가 그렇게 길지 않다 보니 (의상에) 차별성이 없어 재미있게 진행하려다…죄송합니다."

서울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황(일왕)·헌병 의상 등을 빌려 주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프로그램을 담당한 행사 대행업체가 사과의 뜻을 밝혔다.

행사 대행업체 A사 대표 B씨는 25일 뉴스1과 전화 통화에서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23~24일 서울 정동길 일대에서 열린 '2022 정동야행'은 시민들이 우리나라 전·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서울시와 계약한 전체 총괄 대행사가 행사의 전체 운영·연출을 맡고, 각 구간별 전문 프로그램은 총괄 대행사에서 또다른 대행사를 섭외해 운영했다. 이때 문제가 된 프로그램인 '정동환복소'의 운영을 A사가 맡았다.

'정동환복소'는 소정의 대여료를 지불하고 정해진 시간에 개화기 의상과 한복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남자 셔츠·보타이(넥타이)·서스펜더, 경성 여성드레스, 고종황제 의상, 대한제국군 의상, 근전시대 남자한복, 근전시대복 남자 의상 등을 유료로 대여해 주고 있었는데, 대여 목록에 '일본 천황'과 '일제 헌병' 의상까지 포함돼 있어 논란이 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본래 사전 협의를 통해 승인된 체험 의상은 대한제국 황제복, 대한제국 군복, 한복, 남녀교복 춘추복, 여자 드레스, 남자 셔츠·바지·보타이 등이다.

업체 측은 여기에 다양성을 추구하기 위해 해당 리스트(명단)에 없던 일왕과 일제 헌병 의상을 자체적으로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B 대표는 "저희를 섭외한 운영 대행사에게 처음에 방향성도 이야기를 들었고, 행사 전에도 '이런 것을 하겠다'고 어느 정도 리스트를 제공해 컨펌(승인)이 났다"며 "그 리스트는 행사 전에 냈던 것이다 보니 저희가 좀 더 추가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의상이) 많을수록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다양하게 재미있는 것을 추구하려다 보니 일이 커졌다"며 "개화기 시기가 그렇게 길지 않다 보니 (의상에) 차별성이 없어서 재미있게 진행하려다 보니까 아무래도 특이했던 포지션의 옷들이 잘 나가지 않을까 하고 (의상을) 추가했다"고 덧붙였다.

일제 헌병 의상을 전시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고종황제 옷이 있었는데 (대여가 돼서) 나갔다. (의상을) 빌려와서 행사를 하다 보니 그랬다"며 "(의상이 나간 뒤) 앞쪽에 재미없는 교복이나 개화기 여성 드레스를 놔두기는 어려워서 그렇게 나왔는데 일이 커져 버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될 것을 사전에 예상할 수 없었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 저뿐만 아니라 저희 직원들도 예상을 못 했다"며 사과의 뜻을 재차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이번 행사를 대행한 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며 향후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mau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