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또 '친일 논란'…민주당 "오세훈 시장, 친일적 역사관 가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주최한 행사에서 일왕과 헌병 의상을 대여해주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친일잔치로 서울의 역사에 일본의 색깔을 입히려는 것이냐며 강하게 성토했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5일 서울시가 주최한 ‘정동야행’ 행사에서 재차 불거진 ‘친일 논란’에 대해 “오세훈 시장은 친일적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윤석열 대통령의 대일 굴욕 외교도 부족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친일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오 시장이 친일적 역사관을 갖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광화문광장의 변천 과정을 담은 포스터에서 조선총독부 건물과 일장기가 연상되는 붉은 원이 포함돼 논란이 된 게 불과 한 달 전”이라며 “시민들이 낸 세금을 친일 잔치를 위해 쓰고 있다면 오세훈 시장은 친일적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총리를 찾아가 태극기도 없는 간담회를 자청하더니, 오세훈 시장은 서울의 역사에 일본의 색깔을 입히려 하고 있다”며 “오 시장은 서울시 행사의 결정 과정을 소상히 밝히고 서울시민 앞에 즉각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23~24일 서울시가 주최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왕과 헌병 의상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대여 안내문에도 ‘일왕’ 대신 ‘일본 천황’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서울시는 “행사를 진행한 용역업체가 정동환복소 운영업체와 사전 협의를 거쳐 승인된 의상을 대여하도록 했지만 운영업체가 시의 승인을 받지 않고서 현장에서 임의로 문제의 의상을 비치·대여했다”며 “행사 대행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해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이투데이/김예슬 기자 (viajeporlu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