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철부대' 육준서, SNS·활동 중단 선언…"탈 난 것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육준서.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수부대인 UDT(해군 특수 전전단) 출신 육준서 작가가 SNS 및 공식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육준서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식을 하나 전하기 위해서 글을 쓰게 됐다. 한동안 SNS 계정을 닫고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태 작업하는 작가라는 전제에 부합하는 결과물들을 내고 보여줘야 한다는 조급함에 스스로를 옭아맨 기간이 적지 않다. 

그러던 와중 올 초 전혀 다른 분야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고, 
그렇게 두 가지 일을 병행하게 된 것도 벌써 반년이 넘어간다. 한데 새롭게 마주한 이것은 예상보다도 넘어야 할 난관이 훨씬 더 많은 일인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

요즘 같은 판국에 일 하나만 하고 사는 사람 어디 있는가 싶고
 같이 끌고 가는 것이 사람에 따라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닐 수도 있겠으나 
아직 저는 이 중에서 어느 한 곳에서도 요령이 없어 아무래도 탈이 난 것 같다"면서 "

작가라는 얄팍한 정체성 지키기 위해서 포기하고 거절했던 수많은 것들을 쌓아두고
 이젠 그마저 뒤로 져버리는 느낌을 지울 순 없어도
 일이 년 하고 말 건 아니니까 

재지 않고 더 표현하기 위해선 당장의 몇 가지 강박에서 자유로워야 할 것 같다. 
그렇다면 지금 시기에 이만한 결정도 없는 듯하다"고 SNS 활동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서야 비로소 욕심을 쪼개 쓸 줄 아는 결단이 선 게 아닐까 싶은 마음에 한 편으론 시원하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제가 선택한 것들 집중해서 잘 마무리하고 돌아오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육준서는 지난해 채널A 예능 ‘강철부대’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MBC ‘전지적 참견시점’ ‘진짜에 걸어라’ ‘호적메이트’, SBS ‘공생의 법칙’ 등에 출연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다음은 육준서 SNS글 전문>

안녕하세요 육준서입니다
소식을 하나 전하기 위해서 글을 쓰게 되었어요

한동안 sns 계정을 닫고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하려고 합니다.

여태 작업하는 작가라는 전제에 부합하는 결과물들을 내고 보여줘야 한다는 조급함에 스스로를 옭아맨 기간이 적지 않습니다

그러던 와중 올 초 전혀 다른 분야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고, 
그렇게 두 가지 일을 병행하게 된 것도 벌써 반년이 넘어가네요

한데 새롭게 마주한 이것은 예상보다도 넘어야 할 난관이 훨씬 더 많은 일인 듯합니다

요즘 같은 판국에 일 하나만 하고 사는 사람 어디 있는가 싶고
같이 끌고 가는 것이 사람에 따라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닐 수도 있겠으나
아직 저는 이 중에서 어느 한 곳에서도 요령이 없어 아무래도 탈이 난 것 같습니다

작가라는 얄팍한 정체성 지키기 위해서 포기하고 거절했던 수많은 것들을 쌓아두고
이젠 그마저 뒤로 져버리는 느낌을 지울 순 없어도
일이 년 하고 말 건 아니니까요

재지 않고 더 표현하기 위해선 당장의 몇 가지 강박에서 자유로워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시기에 이만한 결정도 없는 듯하고요


이제서야 비로소 욕심을 쪼개 쓸 줄 아는 결단이 선 게 아닐까 싶은 마음에 한 편으론 시원합니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제가 선택한 것들
집중해서 잘 마무리하고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