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실책 자멸' NC가 넋 놓는 사이, KIA는 도망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5위 KIA 타이거즈가 2연승을 달리며 5위 자리를 굳혔다. 갈 길 바쁜 ‘경쟁자’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무기력한 경기로 각각 KT 위즈와 KIA에 패하며 가을야구에서 다시 한 걸음 멀어졌다.

KIA는 2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방문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롤 KIA는 2연승을 달렸고, 삼성은 순위 상승 및 5위와의 경기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KIA 선발 놀린이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가운데, 박동원이 홈런 포함 2안타 1타점, 나성범이 3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삼성은 선발 수아레즈가 6이닝 2실점, 우규민이 ⅓이닝 2실점으로 고전했고, 9회말 뒤늦게 1점차까지 따라 붙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4회까지 0-0으로 팽팽했던 승부는 5회초에 균형이 깨졌다. 선두타자 박동원이 좌월 홈런을 쏘아 올리며 선취점을 올린 KIA는 박찬호의 안타와 류지혁의 희생번트로 만들어진 2사 2루에서 나성범의 적시타로 2-0을 만들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삼성은 5회말 김현준의 안타와 피렐라의 볼넷으로 2사 1,2루를 만들었으나 득점에 실패했고, 오히려 7회말 이창진의 적시타와 폭투 실점으로 2점을 더 내주며 0-4까지 끌려갔다. 8회말 피렐라의 솔로포로 0의 균형을 겨우 깼다.

삼성은 9회말 막판 뒤집기를 노렸다. 마무리 정해영을 상대로 추격의 점수를 뽑아냈다. 선두타자 구자욱의 2루타와 2사 후 이재현과 김현준의 연속 적시타로 1점차까지 따라 붙었다. 하지만 이어진 2사 1루 기회에서 김상수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경기는 KIA의 4-3으로 끝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IA가 2연승으로 달아나는 사이, 1.5경기 차로 추격 중이던 6위 NC는 무려 5실책으로 자멸하며 추격에 실패했다. 같은 날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T와의 홈 경기에서 1-9로 패하며 KIA와의 격차가 2.5경기까지 벌어졌다.

악몽은 2회부터 시작됐다. 무사 1,2루에서 김민혁의 희생번트 타구를 투수 더모디가 3루로 던지려다 악송구가 나오며 실점으로 이어졌다. 이어진 무사 3루에서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준 NC는 2사 후 좌익수 플라이 실책으로 내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추가로 내주며 0-3으로 끌려갔다.

3회에도 실책이 나왔다. 1사 1,2루 상황에서 3루 도루를 시도하는 알포드를 잡기 위해 포수 박대온이 3루로 송구했으나 터무니없는 곳으로 공이 흘러가며 추가 실점을 내줬다. 이후 김민혁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내주면서 0-5가 됐다.

NC는 4회 류진욱으로 마운드를 바꿨으나 선두타자 심우준의 볼넷과 도루, 알포드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로 내주면서 0-6으로 끌려갔다. 6회엔 3루수 포구 실책으로 선두타자 심우준을 출루시킨 뒤, 투수 견제 실책으로 주자를 득점권에 위치시키며 결국 적시타 실점까지 내줬다.

NC는 7회말 양의지의 볼넷 출루로 만들어진 2사 1루에서 노진혁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8회 KT 심우준의 선두타자 안타와 볼넷, 배정대의 적시 2루타로 다시 1점을 내줬고, 김준태에게 희생플라이를 추가로 내주면서 1-9로 끌려갔다.

결국 승부는 NC의 1-9 대패로 이어졌다. 이날 승리로 KT는 이강철 감독의 300승과 함께 3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를 줄였다. 하지만 NC는 KIA와의 3연전에서 1승2패 열세 이후 5실책 자멸로 2연패 수렁에 빠지면서 5강 희망이 멀어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