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대휘, 에너지 가득 조연출 변신 [N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그룹 AB6IX 멤버 이대휘가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통해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2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측은, 극 중 김상우를 연기하는 이대휘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최시원 분)이 뜻하지 않게 연애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이대휘는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통해 첫 정극 도전에 나선다. 이대휘는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 후 현재 AB6IX 멤버로 활약 중이며,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를 통해 연기자로도 첫 발을 뗐다. 이대휘는 첫 정극 데뷔작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예능국 신입 프로듀서 김상우 역을 맡았다.

김상우는 날 때부터 조연출의 운명인 듯 뛰어난 잡무 처리 능력을 보이는 인물로, 사수인 구여름 PD의 곁에서 든든한 보좌관이 되어준다. 이대휘는 자신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지 재빠르게 달려가 일을 해결하는 '만능 캐릭터'로 분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 속 김상우는 출연진 앞에 서서 슬레이트를 들고 힘차게 촬영 시작을 알리는가하면, 현장 이곳저곳을 동분서주 뛰어다니며 해결사로 활약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김상우는 무언가 실수를 한 듯, 사수 구여름 앞에 서서 고개를 푹 숙인 채 입술을 삐죽 내민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대휘는 '얼어죽을 연애따위' 합류 소감으로 "촬영하며 너무 행복하고 재밌었다"라며 "정식 드라마는 처음이라 긴장도 많이 되고 부담도 컸지만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현장에서 도움을 많이 주신 덕분에 잘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정말 좋으신 선배님들과 스태프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많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더 열심히 해서 연기자로서도 좋은 모습 꾸준히 보여드릴테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이대휘가 첫 정극 참여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와 성실한 태도를 보이며 작품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라며 "실제 만등돌인 이대휘와 꼭 닮은 캐릭터 김상우를 어떻게 표현할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오는 10월5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