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수저' 최원영, 서늘한 카리스마로 안방 장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금수저 / 사진=MBC 금수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최원영이 서늘한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23,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N) 1, 2회에서 최원영이 말 한마디로 아들 황태용(이종원 분)을 좌지우지하는 재벌 회장 황현도로 완벽 변신해 대체 불가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도가 아들 태용을 능력 있는 후계자로 키워내기 위해 혹독하게 몰아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도는 늘 자신의 기대에 못 미치는 태용에게 “널 증명할 기회가 주어질 때, 잘하는 게 좋을 거야. 항상 기회가 주어지는 건 아닐 테니까”이라며 싸늘한 경고를 날렸다. 하나뿐인 아들에게조차 냉담한 질책을 서슴지 않는 현도의 차갑고 권위적인 모습은 시청자에게 섬뜩함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태용이 현도를 속여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두 사람의 갈등이 심화됐다. 승천(육성재 분)이 태용의 투자 보고서를 대필해왔다는 것을 알게 된 현도는 그를 추궁했다. 현도의 분노 어린 눈빛에 두려움을 느낀 태용은 뭐든지 다 하겠다며 빌었고, 그는 눈엣가시였던 승천을 치워버리라고 명령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태용의 계략에 누명을 쓴 승천은 퇴학 위기에 처했지만, 금수저로 인해 두 사람이 바뀌어 버린 상황. 부잣집 아들이 된 승천은 난생처음 재벌의 삶을 누렸고, 이전과 달라진 태용의 태도를 이상하게 여긴 현도는 변호사에게 무언가를 지시하며 승천의 앞날이 쉽지만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최원영은 돈을 위해서라면 혈육도 과감히 내치는 냉혈한 황현도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감정을 철저히 제어하는 목소리와 표정 연기로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다 가도, 돈 앞에서는 미묘하게 변화하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설득력을 더한 것.

‘금수저’를 연출한 송현욱 감독 역시 “웹툰과 달리 드라마에서의 황현도 캐릭터는 야누스적인 인물이다. 단순한 재벌 회장, 아버지가 아닌 주인공 못지않은 매력을 가진 배우가 필요했고, 적합한 배우가 최원영이었다. (드라마를) 편집하면서 감탄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시청자분들도 1, 2회를 보시면 똑같이 감탄하실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처럼 물오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최원영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자신이 세운 목표를 이뤄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현도의 행보가 뒤바뀐 승천과 태용의 인생에 어떤 파란을 몰고 오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배우 최원영이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