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명수, 알고 보니 소식좌…"샌드위치 하나, 부담돼" (토밥좋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박명수가 소식좌의 서러움을 토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에서는 토밥즈의 강원 속초 먹방 여행이 공개됐다. 멤버들은 아침으로 홍게라면, 홍게살전에 이어 홍게 샌드위치 식당을 찾아 홍게 음식들을 맛봤다.

김종민은 홍게 샌드위치를 보며 "홍게살이 어마어마하다"며 운을 뗐고, 박명수는 "홍게가 정말 많이 들어갔다. 양이 엄청 많다"며 속이 가득 찬 샌드위치 양에 감탄했다.

현주엽, 히밥은 홍게라면, 홍게살전 식사 직후였지만 앉은 자리에서 순식간에 홍게 샌드위치를 먹었다. 특히 현주엽은 접시에 샌드위치 묻은 양념까지 싹 비우며 시선을 모았다.

박명수는 "솔직히 말씀드리겠다. 샌드위치 하나를 다 먹기는 부담될 수도 있다. 반씩 나눠서 드시면 좋을 것 같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종민은 "식사는 하나를 다 드셔야 한다"며 설명을 더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자신과 달리 홍게 샌드위치를 첫 끼처럼 먹는 현주엽, 히밥을 언급하며 "두 분은 직업이 먹방이다. 저희는 밥을 먹고 와서…"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히밥은 "우리도 밥 먹었다"며 억울해하면서도 웃음을 터뜨렸다.

현주엽은 쉬지 않고 샌드위치를 먹는 히밥에게 "몇 개째야?"라고 물었다. 이에 히밥은 망설이면서 4개를 먹었다고 고백한 후 접시에 남아있던 마지막 샌드위치까지 입 속으로 넣었다.

박명수는 맛있게 먹는 히밥을 바라보며 "저 맛을 아니까 더 먹고 싶은데…"라고 배가 부른 상태를 안타까워했다. 이에 대해 이영식 PD는 "박명수, 김종민은 소식좌로서 애환이 있지 않나"고 물었고, 박명수는 "더 먹을 수는 있지만, 이걸 먹으면 다음 식사가 굉장히 힘들어질 거 같다"며 입 짧은 미식가로서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