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알' 김규리, 母에 15억 손해 배상 청구하고 실종…마지막 통화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씨 실종 미스터리. 사진ㅣSBS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3년 전 미스터리하게 사라진 김규리 실종 사건을 다뤘다.

2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는 '고발과 증발 - 마지막 통화 미스터리'라는 부제로 김규리 씨 실종 미스터리를 추적했다.

박 씨는 부산의 한 고시텔에서 무언가를 찾고 있다. 우편함에 쌓인 건강보험료 독촉고지서가 딸의 주소지가 이곳이었다는 것을 증명할 뿐이다. 바로 2019년 1월을 마지막으로 3년째 연락이 끊어진 딸 김규리 씨의 흔적이다.

김규리 씨는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미술을 전공하고 부산의 한 미술관에서 전시 기획일을 하며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고 있었다. 그런데 2017년부터 김규리 씨는 조금씩 변했다. 말없이 늦은 시간에 귀가를 하고 자신을 걱정하는 가족에게 불같이 화를 내며 간섭하지 말라는 말들을 했던 것. 그리고 그러던 중 2017년 11월 신분증과 통장 등을 모두 챙겨 집을 나갔다.

이제부터 온전히 자신의 힘으로 살고 싶다는 게 가족에게 밝힌 가출의 이유였다. 어머니 박씨는 딸이 걱정되는 마음에 딸의 계좌로 50만 원을 송금했고, 이 과정에서 딸이 가출 전인 11월 7일 특정금전신탁 5천만 원 환매, 은행 거래 계좌 일괄 해지 후 1억 원이 넘는 잔고를 모두 인출한 것을 확인했다.

가족들은 해운대 경찰서에 김규리 씨에 대한 실종 신고를 했다. 김규리 씨의 위치를 추적하자 집에서 멀지 않은 기장군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족들은 가출 전 규리 씨가 교제하다 헤어졌던 홍씨가 기장에 살고 있다며 그를 떠올렸다. 제작진은 홍인기와 연락을 취했으나 그는 김규리와 연락이 끊어졌다며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

가족들을 더 놀라게 한 사건은 규리 씨가 집을 떠나고 5개월 후인 2018년에 일어났다. 어린 시절 당한 차별과 학대를 보상하라며 어머니를 상대로 15억 원의 손해배상 고소를 했다. 어머니가 딸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었던 건, 규리 씨가 고소장을 제출하던 경찰서 앞이었다. 이뿐만이 아니라 규리씨는 부모에게 당한 자신의 피해 사실을 널리 알리고자 언론사들에 제보까지 했다. 이는 대부분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으로 마무리됐다.

그리고 지난 2019년 1월 규리 씨는 마지막으로 이모에게 연락처를 바꿀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후 현재까지 3년이 넘는 시간 동안 생존 반응이 전혀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종된 규리 씨의 행적을 추적하던 중, 제작진은 SBS와 인터뷰했던 규리 씨의 영상을 찾아냈다. 부모에게 학대당했다며 언론사들에 제보했던 2018년 11월, 당시의 영상이다. 이 인터뷰가 이뤄지고, 약 2개월 후 규리 씨는 실종자가 되었다.

제작진은 전문가들에게 규리 씨의 인터뷰 영상에 대한 분석을 의뢰했다. 그 결과 전문가들은 "조현병일 가능성은 적으나 양극성 장애에서 우울기가 도드라지는 형태의 조울증의 가능성이 있겠다"고 했다. 또 가출 중에도 응급실을 수시로 방문했던 것을 지적하며 "응급실을 도피처로 생각할 정도로 불안한 상태였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다른 전문가는 "인터뷰 내내 불안하고 초조하고 긴장된 감정이 드러나는데 자신의 피해 사실을 이야기할 때의 감정 반응은 작위적인 것"이라고도 했다.

김규리 씨의 흔적을 추적할 수 있는 유일한 단서는 가족들이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확보한 통신 기록. 제작진은 2018년 8월부터 2019년 1월까지 김규리 씨의 통신 기록 자료를 전문가들과 함께 다각도로 분석했다. 그 무렵, 규리 씨는 이모에게 ‘친구와 여행을 간다, 새 직장을 구했다’며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다. 그러나 이모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상의 규리 씨 위치와 휴대전화의 발신기지국 위치는 일치하지 않았으며, 규리 씨가 거주했다고 소개한 고시텔 근처에서는 2018년 8월 이후 단 한 번의 통화 기록도 포착된 적이 없었다. 더 중요한 사실은 규리 씨가 실종되기 전 마지막으로 긴 전화 통화를 한 사람이 바로 홍 씨였다.

제작진은 규리 씨의 행방을 찾기 위해 홍 씨를 찾아갔다. 제작진을 마주한 그는 가족 관계 때문에 고통을 겪던 규리 씨에게 호의를 베풀었을 뿐인데, 그 일 때문에 그녀의 실종 후, 경찰의 강압수사까지 받아야 했다며 불편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규리 씨에 대해선 더 이상 말하고 싶은 것도, 알고 있는 것도 없다고 취재진을 돌려보냈다.

홍씨는 김규리씨와 어떤 관계였을까. 김규리 씨 변호사 측은 "유일하게 의지할 사람으로 변호사비도 도움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했다. 그리고 규리 씨가 진료를 받은 병원 측은 홍인기를 남편으로 인지하고 있다며 "동거남으로 이야기했다"라고 했다.

김규리씨 가족은 과거 김규리에게 받은 문자를 공개했다. 김규리 씨가 홍씨의 살인을 계획했고, 이 사실이 발각되며 경찰서에 자수한 사실이 있고, 홍씨는 김규리씨를 용서했다는 내용이다.

또 규리씨는 홍 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의 고용보험에도 가입돼 있었으며, 규리 씨가 근무 중인 회사는 홍 씨의 빌라 바로 옆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제작진은 규리 씨가 실종되기 전 통화 패턴을 분석했다. 전문가는 규리 씨의 통화 발신처를 분석하고 "통제된 공간이라고 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라고 했다. 2018년 11월까지 규리 씨의 통화 발신지는 기장군의 기지국 두 곳에 한정되었는데 이는 홍 씨의 집과 규리 씨의 근무지가 있는 빌라가 포함되어 있었다.

제작진은 다시 한번 홍씨를 찾아갔다. 그러나 그는 만남을 회피했고, 변호사 측에 전달하라는 서면 인터뷰에 대해서도 답변을 거부했다.

규리 씨가 가출 전 인출한 1억원과 가출 후 대출 받은 돈은 홍 씨의 계좌로 들어가 있었다. 홍씨는 규리 씨의 부탁으로 802호에 머물게 했을 뿐 동거한 적이 없고 현금 맡아주는 대신 신용카드 빌려줬다고 주장했다. 또한 마지막 통화 내용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규리 씨의 실종 전 홍 씨의 카드로 여행 가방 3개가 결제된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CCTV 영상이나 판매원의 기억 등 어디에도 단서가 남지 않아 구입해간 것이 누구인지 특정할 수 없었다. 규리 씨는 해외 출입국 기록이 전혀 없는 상태로, 경찰은 사망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다만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인지 아니면 사고를 당하거나 타살을 당한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전혀 알 수 없는 상태다.

가족들은 경찰청에 수사 재개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부산 지방 경찰청은 강력범죄 수사대에 이 사건을 배정해 처음부터 사건을 재검토하고 수사를 재개할 것을 결정했다.

'그알' 측은 현재 수사 중인 사항이기 때문에 취재 내용 중 상당 부분을 방송하지 않았다며 여전히 규리 씨 실종에 대한 제보를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