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훈장 김봉곤 아내, 집 뒤덮은 말벌에 쏘여 비명→결국 119 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훈장 김봉곤의 집에 말벌 집이 여러 개 발견돼 119가 출동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김봉곤 부부와 세 딸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봉곤 가족은 오랜만에 충북 진천의 한옥 집을 찾았다가 집 청소에 나섰다. 이들은 누각에서 함께 과일을 먹으려고 했으나 비 때문에 난간이 썩어 부서져 버렸고, 현판에는 곰팡이가 핀데다 집 곳곳에 거미줄이 가득했기 때문이다.

김봉곤의 아내 전혜란은 "(집 청소를) 이렇게 날을 잡아서 하나. 올 때마다 조금씩 봤어야지. 여기 사람들은 (집이) 30~40년 된 줄 안다. 10년 좀 넘었다고 하면 깜짝 놀란다"고 남편을 타박했다.

김봉곤은 방안 곳곳에도 곰팡이가 피어있자 직접 장작을 패 아궁이에 불을 땠고, 지붕 보호를 위해 기와를 올렸다. 아내와 세 딸은 이끼 낀 계단을 닦고, 낡은 탁자를 치우고, 거위와 고양이 똥을 치우며 집 청소를 도왔다.

집 청소를 마무리하던 중 김봉곤은 말벌을 발견했다. 김봉곤은 잠자리채를 사용해 말벌을 잡기 위해 독특한 몸짓을 선보였고, 말벌 두 마리를 잡는 데 성공했다.

머니투데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봉곤은 여러 마리의 말벌을 잡은 뒤 "우리집에 말벌 집이 있는 것 같다"고 추측했고, 이에 온가족이 말벌 집을 찾아나섰다. 곳곳을 살피던 김봉곤은 평상 밑과 처마에서 2~3개 이상의 말벌집을 발견했다.

김봉곤은 양봉을 위한 복장을 갖춘 채 잠자리채로 말벌을 잡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아내 전혜란은 "잠자리채로 말벌을 잡는 게 말이 되냐"며 만류했고, 딸들 역시 아빠를 적극 말렸다.

가족들의 만류에도 김봉곤은 말벌을 잡겠다고 나섰으나 말벌집 앞에 서서는 겁에 질려 살충제를 요청했다. 남편을 걱정하면서도 그가 요청한 살충제를 전달하던 아내 전혜란은 결국 말벌에 종아리를 쏘이고 말았다.

전혜란은 "나 여기 쏘였나봐"라며 비명을 지르고는 "진작 119를 불렀으면 이런 일이 없지. 여기서 왜 벌을 자기가 잡는다고 하다가 쏘이게 하냐"며 남편에 분노했다. 전혜란은 말벌에 쏘여 퉁퉁 부른 종아리가 후끈후끈하다며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김봉곤 가족들은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 김봉곤의 집에 출동한 119는 능숙한 솜씨로 말벌을 퇴치했고, 처마와 천장, 평상 아래 매달려 있던 벌집까지 말끔히 제거해줬다.

김봉곤은 자신 때문에 말벌에 쏘인 아내를 위해 토종꿀을 선물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