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팝업TV]'전참시' 홍현희, 출산 50일만 복귀 "아이 낳자마자 '코는 어떤가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홍현희가 출산 50일 만에 '전참시'에 복귀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가 스튜디오에 등장한 모습이 그려졌다.

홍현희는 화려한 의상을 입고 변함없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전현무는 "똥별이를 출산하고 건강하게 돌아왔다"고 홍현희를 소개했다. 홍현희는 행복해했고 양세형은 "원래 계획은 3~4개월 쉬고 복귀하려고 했는데 50일 만에 복귀하게 됐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홍현희는 "몸이 나올 수 있는 컨디션이 됐다. 내 몸은 내가 잘 안다"고 했지만 이어 "사실 계속 못 일어나다가 어느날 조명섭 씨가 나오더라. 저도 모르게 '누구' 하면서 (일어나졌다)"며 "게스트 중에 명섭이가 저랑 자리를 다퉜던 친구라 그런지 (경쟁 의식이 생겼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출산에 대해 얘기해달라는 질문에는 "저는 성형수술도 안 해봐서 처음으로 수술실 들어가봤다. 그런데 3분 만에 (출산했다.) 전신마취를 하고 누웠는데 10시에 들어갔는데 10시 3분에 나왔다"고 힘들지 않게 출산했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원래 대부분 아기를 낳으면 '아기가 건강해요? 손가락 발가락 다섯 개예요?' 묻는데 저는 진짜로 '코는 어떤가요?' 물었다. 제 코를 안 닮았으면 좋겠다 생각했다. 아직까지는 괜찮다"고 했다.

이어 공개된 아기 사진에 참견인들은 귀여워했고 전현무가 "광대도 괜찮네"라고 하자 홍현희는 "광대 아직까지 없다"고 뿌듯해했다.

출산 이후 홍현희의 생활도 많이 달라졌다고. 그는 "일상이 많이 바뀌었다. 오늘도 스케줄이 있지만 아침에 젖병을 삶는 것부터 시작하고 신상아다 보니까 소독도 열심히 한다"고 했다.

그러다 "그런데 어느날 생각해보니까 제가 아이랑 가장 가까이 있는데 양치부터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양치를 잘 안하지 않았지 않나. 젖병 삶을 게 아니라 입을 삶아야겠다 했다. 양치를 진짜 잘한다. 아기와 호흡을 해야하니까 입을 삶아야지 젖병 삶을 때인가 싶었다"고 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참견인들은 건강하게 돌아온 홍현희에게 고생했다며 박수를 쳤다.

지난 8월 5일 아들을 출산한 홍현희는 출산 50일 만에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건강한 근황을 공개하며 여전한 입담을 자랑했다. 일을 향한 홍현희의 열정이 빛난 모습. 그런 홍현희를 향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