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옥택연, 열혈 형사→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 "내가 좀 질겨"('블라인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블라인드'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옥택연이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가 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에서는 열혈 형사 류성준(옥택연 역)이 정만춘(전진우 역)을 죽인 범인으로 지목되며 경찰의 수배 대상이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커 살인사건의 배심원이자 현 경찰서장의 딸이 살해됐다는 소식은 전 국민을 충격에 빠뜨렸다. 형 류성훈(하석진 역)의 도움에 힘입어 류성준은 피해자와 마지막으로 함께 있었던 배심원들의 인적 사항을 분석했다. 그러던 중 유가족인 백문강과 최순길(최재섭 역)이 과거 같은 부대에서 근무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블라인드'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백문강을 만난 류성준은 그의 팔목에도 최순길의 것과 똑같은 문신이 있다는 것과 최순길이 술만 마시면 난폭해진다는 것을 듣고 의심을 키웠다. 특히 백문강의 기억을 통해 최순길이 아이들이 모여있던 복지원의 일원이었음이 밝혀지기도.

딸을 잃은 슬픔에 빠진 염기남(정인기 역)은 앞서 범인으로 추정되는 정윤재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던 중 그의 목걸이가 류성준의 것과 동일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들이 찾고 있는 정윤재가 류성준임을 확신한 염기남은 곧바로 백문강에게 제보했다.

같은 시각 백문강 역시 정만춘으로부터 정윤재의 대해 들은 후 그의 행방을 백방으로 수소문하던 터. 심지어 그가 찾아간 인물이 조은기(정은지 역)의 엄마 조인숙(조연희 역)이며 그녀도 과거 복지원에서 일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따라 과거 소년들이 갇혀 있던 복지원과 조커 살인사건이 깊게 연관되어 있음은 자명한 상황.

텐아시아

/사진=tvN '블라인드'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성준은 용의자 정만춘(전진우 역)으로부터 조커 살인사건을 사주한 용의자 정윤재와의 통화 녹음 파일 원본이 있는 위치를 접하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그게 거기 있었어?"라며 눈을 번뜩이는 그의 모습이 의구심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증거가 숨겨진 위치를 밝힌 정만춘이 갑작스레 추락사하면서 류성준을 향한 불신에 불을 지폈다.

여기에 류성준이 피투성이가 된 정만춘의 부인과 함께 발견돼 형사의 신분에서 용의자의 신분으로 전락했다. 과거의 동료였던 경찰들이 총구를 겨누고 있는 일촉즉발의 순간 류성준을 정윤재로 알고 그를 노리던 백문강이 류성준을 납치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격한 저항 끝에 백문강에게서 벗어난 류성준은 턱 끝까지 쫓아온 추격대를 향해 "이번에도 쉽진 않을걸? 내가 좀 질겨"라며 순식간에 절벽에서 몸을 던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