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코비치 혼자 2승…레이버컵 테니스 이틀째 유럽이 8-4 리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르비아의 노바크 조코비치가 혼자 2승을 따낸 팀 유럽이 레이버컵 테니스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팀 월드에 8대 4로 앞서 나갔습니다.

조코비치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 3단식과 복식에 출격해 모두 승리를 따냈습니다.

세 번째 단식에서 팀 월드의 프랜시스 티아포(19위·미국)를 2-0(6-1 6-3)으로 꺾은 조코비치는 이어진 복식에 마테오 베레티니(이탈리아)와 한 조로 출전해 앨릭스 디미노어(호주)-잭 속(미국) 조를 2-0(7-5 6-2)으로 물리쳤습니다.

조코비치의 활약 속에 팀 유럽은 첫날 2-2 무승부에서 이틀째 경기 8-4로 앞서기 시작했습니다.

첫날 경기는 1승에 1점씩 주고 이틀째는 1승에 2점이 걸려 있습니다.

조코비치는 첫날 경기에는 뛰지 않았습니다.

첫날 복식에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한 조로 복식에 나갔지만 팀 월드의 티아포-속 조에 1-2(6-4 6-7<2-7> 9-11)로 졌습니다.

레이버컵은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입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복식이 먼저 열리고 단식 세 경기가 이어지는데 사흘째 경기는 승리에 3점을 줍니다.

조코비치는 7월 10일 윔블던 우승 이후 공식 경기에 출전하지 않다가 거의 2개월 반 만에 코트에 나왔습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아 US오픈에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어제 페더러의 은퇴 경기에서 벤치를 지키며 응원전에 나섰던 조코비치는 4-4 동점에서 시작한 단식과 복식을 쓸어 담으며 팀 유럽의 에이스 역할을 했습니다.

페더러와 나달은 전날 복식을 끝으로 2, 3일 차 경기에는 뛰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내가 출산을 앞둔 나달은 스페인으로 돌아갔고, 페더러는 벤치에서 동료 선수들에게 조언하며 '코치' 역할을 했습니다.

나달은 전날 페더러 은퇴 경기를 마친 뒤 페더러와 함께 눈물을 흘리며 '라이벌'의 은퇴를 위로하고 축하했습니다.

2017년 창설된 레이버컵에서는 팀 유럽이 4전 전승을 기록 중입니다.

지난해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팀 유럽이 무려 14-1로 완승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