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2 프리뷰] '2위 탈환' 대전vs'PO권 수성' 경남, 목표 달성할 팀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대전과 경남이 각자의 목표를 위해 승리를 노린다.

대전하나시티즌과 경남FC는 25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41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대전은 35경기 17승 10무 8패로 리그 3위(승점61)에 올라있고 경남은 승점 50점으로 5위에 위치하고 있다.

정규 시즌 종료가 임박했다. 홈팀 대전은 남은 기간 동안 2위를 차지하는 것이 목표다. 2위로 시즌을 마치면 K리그1 11위 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승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하지만 3위가 된다면 4, 5위 팀 승자와 맞붙은 뒤 K리그1 10위 팀과 한 번 더 치열한 맞대결을 치러야 한다. 여러모로 변수를 줄일 수 있다.

흐름은 좋다. 대전은 최근 원정 3연전을 치렀다. 부산 아이파크(3-1승), 전남 드래곤즈(1-1무), FC안양(1-0승)를 상대로 2승 1무를 기록했다. 특히 2위 안양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승점 차를 2점으로 좁혔다. 남은 일정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면 충분히 자력으로 2위를 차지할 수 있다.

이에 맞선 경남은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이 걸린 5위 수성을 목표로 한다. 현재 경남은 승점 50점으로 6위 충남아산에 승점 2점 앞서 있다. 물론 경남이 4위 이상으로 올라가기는 쉽지 않다. 현재 4위 부천FC1995와의 격차가 10점 차이기 때문이다. 충남아산, 서울 이랜드 등에 추격을 허용하지만 않으면 된다.

경남은 어느 정도 분위기 반등의 발판을 마련한 상태다. 8월 말 충남아산전부터 3연패를 당했지만 최근 김포FC, 서울 이랜드를 모두 1-0으로 잡아냈다. 그 사이에 부천에 0-3으로 패하긴 했지만 3경기 2승 1패로 연패 흐름을 끊어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특히 서울 이랜드를 제압하며 격차를 벌리는 데 성공했다.

양 팀의 최근 10경기 전적은 매우 팽팽하다. 4승 2무 4패다. 지난 시즌에는 대전이 4차례 맞대결에서 3승 1패로 우위를 점했지만 올 시즌에는 3경기 1승 1무 1패로 우열을 가리지 못하고 있다. 다만 대전 안방에서는 통산 18경기 8승 5무 5패로 대전이 웃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