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수저' 육성재, 이종원과 인생 체인지…복수 시작→정채연, 파혼 선언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육성재가 이종원과 인생이 바뀌었다.

24일에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는 이승천(육성재)이 황태용(이종원)과 인생이 바뀐 가운데 황태용의 약혼녀인 나주희(정채연)가 파혼을 선언했다.

앞서 이승천은 운명이 바뀐다는 숟가락으로 황태용의 집에서 세 번 식사했고 그 결과 이승천과 황태용의 삶이 바뀌었다. 황태용은 이승천의 삶을 살게 됐고 이승천은 황태용의 삶을 살게 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나주희는 황태용이 된 이승천과 황현도 앞에서 약혼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승천은 나주희와 함께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 이승천은 능숙하게 나주희의 편의점 일을 도왔고 나주희는 황태용으로 변한 이승천을 보면서 묘한 감정을 느꼈다.

이승천은 집으로 돌아왔고 자신의 방에서 무언가를 찾고 있는 서영신을 발견했다. 이승천은 책상 서랍 속에서 황태용의 친엄마 사진과 나주희의 그림을 발견했다. 이승천은 황태용이 나주희를 좋아하고 있다는 걸 알게됐다. 이승천은 "이상한 집이다. 무서운 아빠에 속을 알 수 없는 새엄마에 천장은 드럽게 높다"라며 부모님을 떠올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승천은 황태용이 되어 친모인 진선혜를 만났다. 진선혜는 이승천이 선물한 옷과 가방을 모두 돌려줬다. 이승천은 집을 갚을 수 있는 돈도 건넸지만 진선혜는 이 마저도 받지 않았다. 진선혜는 "너 우리 승천이가 잘못이 없으니까 이러는 거 아니냐"라며 "우리 승천이 아는 척도 하지마라"라고 경고했다.

황태용은 학교로 돌아와 이승천이 된 상태로 이승천을 마주해 여전히 황태용 같은 태도를 유지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주희는 황태용에게 반갑게 인사했다. 나주희는 황태용에게 편의점 이야기를 꺼냈고 황태용은 어렵게 기억해냈다. 황태용은 나주희에게 "우리 혹시 사귀냐"라고 물었다. 이어 황태용은 "너랑 나랑 가까운 느낌이 드는데 내가 먼저 사귀자는 말은 안했지? 나는 여자한테 절대 그런 말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승천이 된 황태용은 박장군과 함께 박장군의 집으로 갔다. 황태용은 과거 황태용처럼 박장군의 집 안 물건들을 평가하면서 냉정한 모습을 보였지만 박장군은 평소 이승천을 대하듯 또 다시 폭력을 행사했다.

이승천은 황태용이 사라졌다는 얘길 듣고 박장군의 집으로 달려갔다. 이승천은 폭행을 당해 쓰러져 있는 황태용을 보고 "나도 같이 놀고 싶어서 왔다"라고 말했다. 박장군은 "황태용 너 왜 그러냐. 이승천은 원래 우리 장난감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승천은 바로 총알을 장전하며 "그럼 죽여버리자"라며 박장군에게 총을 겨눠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