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염정아, 돌부처 매니저에 스윗한 면모…이국주 매니저와 가족케미 '폭로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전참시' 방송캡쳐



염정아가 돌부터 매니저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염정아의 엄마 같은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우 염정아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성용 매니저는 "선배님이랑 4년째 같이 일하고 있다. 처음 봤을 때는 첫인상이 무섭고 기가 죽었었는데. 같이 일을 하다보니까 무서운 건 전혀 없고 따뜻한 면이 많으시다"라고 말했다. 염정아는 "저 표정을 보니까 차갑긴 하네요"라며 무심히 매니저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매니저는 "기가 센 캐릭터를 많이 하셔서 사람들이 오해를 많이 하시는데 엄마처럼 스윗하시고 자식처럼 잘 챙겨주시는데 이런 반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제보하게 됐다"라고 제보 내용을 밝혔다.

염정아는 '전참시' 출연으로 헤어 메이크업을 받는 매니저에 눈을 떼지 못하고 세심하게 챙겼다. 염정아는 "성용이 엄마가 방송 보시면 엄청 웃으시겠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염정아와 함께 숍을 떠나는 길 매니저가 자연스럽게 염정아에게 팔을 내밀어 에스코트해 감탄을 자아냈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에 염정아는 "저는 영화를 네번 정도 봤는데 저는 자꾸 운다. 대본 볼때부터 많이 와닿았다. 그리고 뮤지컬 영화를 하고 싶었거든요"라고 말했다. 이어 노래 요청을 하는 참견인들에 염정아가 노래 한소절을 불러줬다.

염정아는 "너 뭐 보는 척 하는거지? 얜 얼마나 어색하겠어. 괜히 휴대폰 보는 척 하잖아"라며 촬영을 어색해하는 매니저를 귀여워했다. 염정아는 "쟤 지금 미치려고 해. 우리 성용이 오늘 집에 가서 완전 코 골고 자겠다. 성용이 화면에도 괜찮죠 인물이"라며 체크했고, 송은이는 "매니저 분이 비주얼적으로 어떻게 보일지 신경쓰는 연예인은 처음이다"라며 신기해했다.

류승룡은 "나는 활동을 늦게 시작했고 염정아 씨는 되게 팬이었죠 스타였고 만나서 너무 좋았다. 되게 어려울 줄 알았는데 처음부터 편하게 '오빠' 그래가지고 그때부터 마음이 긴장들이 다 풀어지고 편했던거 같다. 나는 그때 진짜 염 배우가. 가장 활짝 웃는데 슬픈 장면을 찍을 때 본인은 덤덤하게 해주고 내 장면 찍을 때 막 우는 거야 내 앞에서"라고 에피소드를 밝혔고, 염정아는 "그럴려고 의도한게 아니고 진짜로 왜 이렇게 슬퍼. 나는 그렇게 울면 안되잖아. 근데 너무 슬픈거야"라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이국주가 경차 차박에 도전하자 매니저는 "빨리 포기하는 것도 좋아"라고 말했다. 이에 고민하던 이국주는 "지금 여기 갈비뼈 쪽 짓눌리고 있어. 한시간은 못 있겠다"라며 경차 차박을 포기했다. 매니저는 "유튜브 촬영은 안해?"라고 물었고, 이국주는 "봤잖아요. 망한거. 오늘 그냥 맛있는 거나 먹고 가자"라며 바로 먹을 준비를 시작했다. 회를 먼저 꺼낸 이국주는 "마트에서 장볼때 회를 사야하는게 고기를 굽는게 시간이 꽤 걸린단 말이에요. 그때 회에 술 마시는게 중요하다"라고 추천했다.

캠핑 추억에 매니저는 "남친들이랑도 갔잖아"라고 말했고 이국주는 "누가 듣는다. 나 연예인이야. 고양이가 들어 전달한다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매니저는 "아까 차에서 공기 들어가는 소파도 두개 산거잖아. 그 사람이랑 일본 여행을 갔다면?"라며 이국주 연애사를 폭로하며 즐거워했다. 이후 이국주는 '팔꿈치', '너 같은 사람'등 자신의 이야기를 스스로 털어놨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