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리 위로 오물 폭탄…대학병원서 벌어진 황당 사고 "씻어도 냄새나는 것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지난 15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천장이 무너지며 오물이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유명 대학병원 천장에서 오물이 쏟아져 환자들이 뒤집어쓰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라북도 전주에 사는 A씨는 지난 15일 오후 9시25분께 모친이 입원한 서울 강남의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 앞 복도에서 대기하던 중 천장에서 쏟아진 오물을 뒤집어쓰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확인 결과 40년 이상 된 병원 건물의 하수관이 막히자 화장실의 오물이 역류하다 터지면서 천장의 마감재를 무너뜨렸다.

A씨가 촬영한 사진에는 많은 양의 오물이 하수와 섞여 바닥에 퍼져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 오물은 중환자실 내부까지 흘러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러한 사고에도 병원 측의 수습이 미흡했다고 주장했다. 사고 후 제대로 된 조치를 받지 못했고 현장에 있던 간호사 및 직원들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화상담실에도 근무자가 없어 사고 발생 1시간이 흐른 뒤에야 수술방 샤워실에서 씻을 수 있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후 병원 측에 사과를 요구하자 19일 세탁비를 물어주겠다는 연락을 해 온 것이 전부이며 진심 어린 사과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칫하면 천장이 무너지면서 인명피해까지 있을 수 있었던 사고였다. 하지만 전화 한 통으로 무마하려는 사고대응은 참으로 개탄스러웠다”라며 “정신적인 충격으로 건물 안의 천장만 보아도 불안하고 아무리 씻어도 몸에서 냄새가 계속 나는 것 같아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병원 측은 “환자 가족분이 매우 불편하셨을 것 같다. 늦은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최대한 빨리한다고 했지만 조금은 시간이 걸렸을 가능성은 있다”라며 “피해자분께 사과하고 보상도 하고 싶었으나 잘 연락이 되지 않은 부분도 있었다. 사과할 의지가 없었던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