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디서 상 돌+I가 왔어" 신동엽, '잔재주' 크러쉬에 질색 ('놀토')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놀라운 토요일' 방송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놀라운 토요일' 신동엽이 크러쉬의 재롱에 경악했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 래퍼 기리보이와 크러쉬가 출연한 가운데 신동엽이 크러쉬의 개인기에 질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MC붐은 제대 후 신곡으로 돌아온 크러쉬를 반기며 신곡의 의미를 물었다. 크러쉬는 "러시 아워에 제 이름을 더해서 중의적인 의미로 신나는 곡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크러쉬는 키, 한해, 김동현, 문세윤과 함께 신곡의 안무를 추며 분위기를 흥겹게 만들었다. 특히 키는 크러쉬의 안무를 한 번 보고 바로 곧장 따라해 환호를 받았다.

이후 MC붐은 기리보이에게 "이분을 만난다는 사실에 떨리는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라 물었다. 기리보이는 "그렇다"며 신동엽을 언급했다.

OSEN

'놀라운 토요일' 방송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리보이가 피처링한 오르내림의 'ZERO%'에는 "오해하지 말고 들어 눈과 눈 사이가 멀어 아냐 신동엽이"라는 가사가 나와 신동엽이 "이 녀식이"라며 반응한 바 있다.

기리보이는 "제 노래가 방송에 나오길래 봤는데, 딱 당사자 분께서 안 좋은 표정을 하고 계시더라. 힙합하는 사람들은 디스를 많이 하지 않냐. 저는 디스가 아닌데 디스로 오해하실까봐"라며 해명했다.

신동엽은 "그런거를 언급했을때는 뭔가 그런 인세같은게 있어야하지 않나"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기리보이는 "그냥 그 가사에서 빼겠다"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크러쉬는 한해와 기리보이에 대해 "셋이 10년 전에 홍대에서 공연하고 그랬다"라며 인연을 밝혔다. 이에 한해는 "기리보이랑 같은 크루를 했었다"라 설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기리보이는 "근데 같이 랩한 적은 없다"라며 선을 그었다. 한해는 "무슨 소리냐. 나 네 앨범에 피처링한 적도 있다"라며 서운해했다. 이후 1라운드에서 출제된 노래는 크러쉬의 친구인 지코의 '서울 드리프트'였다.

지코와의 친분이 있는 크러쉬에 출연진들이 기대를 걸자 크러쉬는 "아예 모른다. 걔도 제 노래 안 들을 거다"라 말했다. 크러쉬는 문제구간을 듣자마자 "뭐라는 거냐"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받아쓰기 원샷은 크러쉬가 차지했고, 이는 소녀시대의 써니 이후 7주 만에 게스트가 받는 원샷이었다. 크러쉬는 자신의 팬덤 (크러)쉬밤에게 이 영광을 돌렸고, 잠시 후 손가락을 이용해 소리를 내거나 입의 바람으로 큰 소리를 내는 등의 잔재주를 보였다.

한해는 "초등학생 같다"고 반응, 신동엽은 "어디서 상 돌+I가 왔냐. 저건 우리 형이 하는 거 보고 내가 초등학교 때 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 거다"라고 한 술 더 떠 웃음을 전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