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NS 스타 된 ‘샌드위치’ 美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018년 틱톡에서 ″형편없는 샌드위치였어요″라는 말로 유명해진 에이브(당시 5살). 사진 ricki_weisberg 틱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은 맛 평가였다. 엄마의 샌드위치에 대해 “형편없는 샌드위치였어요”라며 익살스러운 말을 한 귀여운 외모의 미국 꼬마가 온라인 상에서 화제에 올랐다. 5년이 지난 지금 꼬마는 자신의 유명세를 직접 어린이 기아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발 벗고 나서며 또다시 네티즌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22일(현지시간) CBS, FOX 뉴스 등에 따르면 2018년 틱톡에서 “형편없는 샌드위치였어요”라는 말로 유명해진 에이브(당시 5살)가 10살이 된 지금 자신의 인지도를 이용해 어린이 기아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금 조성 사이트를 열었다.

화제가 된 영상 속 에이브는 유치원 첫날 하교 중 엄마 리키 와이스버그에 “엄마 근데 형편없는 샌드위치였어요”라고 말하자 엄마는 “그래 알려줘서 고마워”라며 웃었다. 에이브는 이어 “진짜 별로였어요”라고 익살스럽게 강조했다.

해당 영상은 1500만 조회 수를 돌파하며 그 샌드위치 속 재료는 무엇이었냐는 등 네티즌의 폭발적인 관심을 이끌어냈다.

이후 5년이 지난 지금 에이브는 여전히 학교에서 알아볼 정도의 유명인사로 불린다. 에이브는 이런 유명세를 직접 어린이 기아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이용하기로 하며 또다시 화제가 됐다.

와이스버그와 에이브는 틱톡 영상에서 “우리는 어린이 기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기금을 모으고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별도의 홈페이지(terriblesandwich.com)를 만들었다”며 “우리에게 잠깐 관심이 집중된 이 순간을 활용해서 좋은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모자에 따르면 추후에 ‘형편없는 샌드위치’와 ‘알려줘서 고마워’와 같이 인기를 끌었던 멘트를 활용한 물건을 제작해 판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수익의 50%는 음식을 제공하는 미국 비영리 단체(피딩 아메리카)에 기부될 예정이다.

에이브는 “이 관심을 어떻게 사용할지 생각했다”며 “그 관심이 모두 나에게 오지 않았으면 좋겠고, 전 세계에 있는 수백 수천 수만 명의 굶주리는 아이들을 위해 쓰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수많은 네티즌은 “꼬마가 너무 잘 컸다. 감동적이다”라며 그의 결정에 열띤 응원을 보냈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