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기약으로 치킨 요리를?"…美 FDA 위험성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초록색 감기시럽 닭가슴살에 부어 만든 '졸린 치킨', 동영상 챌린지로

조리 중 발생 증기 흡입 시 폐 손상 유발

아시아경제

최근 미국에서는 감기약 '나이퀼'로 요리를 하는 챌린지가 틱톡을 중심으로 확산되자 FDA가 경고에 나섰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초록색 감기약 시럽을 부어 만든 닭가슴살 요리? 맛도, 색깔도 비호감이지만 그보다 더 큰 문제는 약물 남용과 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틱톡 챌린지 중 하나로 이와 같은 괴이한 요리가 유행하자 미국식품의약국(FDA) 당국이 이를 우려해 경고문을 발표했다.

요리에 사용되는 '나이퀼(NyQuil)'이라는 이름의 종합 감기약은 처방전 없이 슈퍼마켓이나 드러그스토어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감기약 중 하나다. 주성분은 진통 해열제인 아세트아미노펜, 항히스타민, 수면유도제인 독시라민숙신산염, 기침약인 덱스트로메토르판 등인데, 국내에서는 덱스트로메토르판 성분이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되어 있다.

틱톡 챌린지에서는 시럽 형태의 나이퀼을 요리에 사용한다. 닭가슴살 위에 나이퀼을 잔뜩 부어 팬이나 오븐 등에서 졸이거나 굽는 것. 이러한 요리를 만들어 #졸린치킨(Sleepy chicken)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영상물을 올린다.

챌린지 참가자들은 그저 이 음식을 먹으면 감기약이나 수면제를 먹은 것처럼 잠을 푹 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챌린지에도 '졸린'이라는 이름을 붙였지만, 약물을 임의로 사용하는 것이기에 그저 잠을 잘 자기 위한 도전이라고 치부할 수 없다.

이에 FDA도 이러한 챌린지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FDA에 따르면 일반의약품의 경우, 많은 가정에서 쉽게 구할 수 있으므로 약물이 오남용될 경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문제는 감기약을 끓이는 요리법이 폐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이다.

FDA는 "닭고기를 먹지 않더라도 요리하는 동안 약물의 증기를 흡입하면 높은 수준의 약물이 몸에 들어갈 수 있어 폐를 다칠 수 있다. 즉 누군가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위험할 정도로 많은 양의 기침·감기약을 복용하게 되는 것"이라며 "특히 어린이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주의가 요구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나이퀼'의 트위터 계정에도 "우리는 우리 제품의 부적절한 사용을 반대한다. 이러한 레시피를 시도하지 말라"는 글이 올라왔다.

한편 약품을 사용한 틱톡 챌린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0년 틱톡 챌린지에서는 환각을 유도하기 위해 알레르기 치료제인 디펜히드라민(제품명 베나드릴)을 다량 복용할 것을 권유해 많은 10대가 응급실에 실려 가거나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에도 FDA는 고용량 디펜히드라민 복용의 위험성에 대해 대중에게 경고했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