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리그2 현장리뷰] '조향기 결승골' 김포, 부천 1-0 제압...'7G 무승 탈출+8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박지원 기자(부천)] 김포FC가 조향기의 결승골로 7경기 무승(3무 4패) 고리를 끊었다.

김포FC는 24일 오후 4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41라운드에서 부천FC1995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김포는 9승 11무 18패(승점 38)로 8위에 도약했다.

[선발 라인업] '요르만vs손석용' 부천-김포, 선발 공개

부천FC1995(3-4-3) : 최철원(GK) – 김강산, 닐손주니어, 이동희 – 국태정, 김준형, 최재영, 배재우 – 이시헌, 요르만, 김호남

김포FC(3-4-3) : 이상욱(GK) – 이강연, 김태한, 박경록 – 이중호, 최재훈, 김이석, 윤상혁 – 정의찬, 조향기, 손석용

[전반전] 0-0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포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3분 최재훈이 스루 패스를 건넸고, 정의찬이 침투한 뒤 슈팅을 날렸으나 골문 옆으로 벗어났다. 이어 전반 9분 정의찬이 백힐로 내준 것을 손석용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처리했으나 이 역시 골문을 외면했다.

김포의 결정적인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14분 이중호가 좌측 진영에서 문전을 향해 공을 높게 띄워 올렸고, 애매하게 바운드 된 것을 골키퍼가 쳐냈다. 공은 바로 앞에 있던 정의찬에게 갔고, 골문을 향해 다이빙 헤더한 것을 국태정이 머리로 막아냈다.

부천도 반격했다. 모두 이시헌의 발끝에서 나왔다. 전반 16분 골문 구석을 향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렸고, 18분 좌측 진영부터 중앙으로 파고든 뒤 찬 것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되면서 근소한 차이로 골문을 벗어났다.

계속됐다. 전반 21분 부천 최재영의 낮고 빠른 슈팅이 골키퍼 손을 맞고 튕겼다. 또한, 전반 28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이시헌의 스루 패스가 절묘하게 들어갔고, 요르만이 파 포스트를 향해 꺾어 찼으나 살짝 벗어났다.

이후 별다른 슈팅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 추가시간은 2분이 주어졌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조향기 결승골...김포 1-0 승리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천이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4분 속공 후 우측면에서 절묘한 크로스가 올라왔다. 문전에 있던 이시헌이 머리에 맞혔으나 아쉽게 들어가지 않았다. 그러고 양 팀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10분 부천은 이시헌, 김호남, 최재영을 빼고 박창준, 한지호, 송홍민을 넣었다. 김포는 정의찬 대신 윤민호를 투입했다.

김포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13분 손석용이 드리블 후 페널티 박스 앞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정직하게 골키퍼 품에 안겼다. 이윽고 후반 20분 윤상혁, 김이석이 나가고 박대한, 이성재가 들어갔다.

부천이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24분 국태정을 불러들이고 김규민(00)을 들여보냈다. 그러나 선제골을 김포에서 나왔다. 후반 25분 최재훈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했고, 조향기가 볼을 잘 컨트롤 한 뒤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부천은 마지막으로 후반 32분 요르만을 빼고 김규민(03)을 투입했다. 부천이 땅을 쳤다. 후반 34분 김규민(00)이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박창준이 문전에서 헤더 슈팅을 날렸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계속해서 부천이 라인을 올리며 동점골을 노렸으나, 김포의 단단한 벽을 허무는 데 실패했다. 그러고 김포는 후반 40분 마지막으로 조향기, 손석용 대신 한정우, 권민재를 들여보냈다. 부천의 득점 기회가 날아갔다. 후반 42분 김규민(03)의 페널티 박스 외곽 위치에서의 감아차기가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이어 후반 43분 김규민(03)의 헤더도 골키퍼 품에 안겼다.

종료 직전 김규민(03)의 문전 슬라이딩 슈팅도 근소한 차이로 벗어났다. 경기는 선제골을 잘 지켜낸 김포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경기 결과]

부천FC1995(0) : -

김포FC(1) : 조향기(후반 25분)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