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기우, 오늘(24일) 장가간다…제주도에서 웨딩 마치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이기우가 오늘(24일) 비연예인 신부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이기우의 소속사 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4일 이데일리에 “본인 확인 결과 이기우 씨가 이날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기우는 지난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인과 9월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구체적인 결혼식 날짜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기우는 자신의 예비신부에 대해 “삶을 대하는 자세가 정말 바르고 정의로운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정이 많고 허황된 욕심은 없지만 삶의 열정이 있고 밝고 긍정”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배울 점들이 많은 사람이었다”라며 “인권은 물론, 동물권에도 지대한 관심을 갖고 살아가는 사람이라서 나와 공감대가 잘 형성됐다”고 덧붙였다.

이기우는 지난 2003년 영화 ‘클래식’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그놈은 멋있었다’, ‘새드무비’, ‘추적자’, ‘시간이탈자’ 등에 출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드라마 ‘이 죽일 놈의 사랑’, ‘꽃미남 라면가게’, ‘더 바이러스’, ‘미스코리아’, ‘기억’, ‘품위있는 그녀’, ‘그냥 사랑하는 사이’, ‘18 어게인’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그는 최근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호연을 펼쳐 좋은 반응을 얻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