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소변 혼자 못본다…구걸 논란 신경쓸 겨를 없더라" 케이케이, 전신마비 3년만에 전한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래퍼 케이케이(KK, 김규완)가 충격적인 다이빙 사고 후 근황을 알렸다.

케이케이는 23일 공개된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했다. '쇼 미 더 머니6'에 출연하기도 했던 래퍼 겸 작곡가인 케이케이는 2019년 태국에서 발생한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가 판정을 받았다.

휠체어를 탄 상태로 환하게 인사하며 등장한 케이케이는 자신의 상태에 대해 "저는 운동이 안되고 감각도 없고 통증도 없다. 경추를 다쳤고 5번 6번 목뼈를 다쳤다. 경수 환자라고 해서 전신마비"라고 설명하며 "겨드랑이 밑으로 감각이 없으니까 당연히 대소변을 혼자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소변줄로 소변을 배출하고 있고, 대변도 직접 할 수 없어서 대변도 간병인 선생님이 좌약을 써서 도와주신다"면서 "24시간 누군가카 케어해주시지 않으면 혼자서 살 수가 없다. 정상인이라면 자세를 바꾸게 되는데 저는 계속 그대로 누워있다보면 그 부분에 피가 흐르지 않아 괴사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케이케이는 "처음에는 얼굴이 가려워도 긁을 수 없었다. 이거만 긁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했는데 재활을 하면서 좀 된다. 이 정도면 땡큐지 하며 살고 있다"면서 보조기를 써서 밥을 먹을 수 있다며 "이거만 해도 다행한 일이다"라고 긍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그는 사고 당시에 대해 "놀러갔다 다쳤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많은데 그건 아니고 집하고 차를 정리하고 태국에 살러 갔다, 그런데 5개월 만에 숙소에 있던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했다"면서 앰뷸런스에 실려가면서 영구적 장애를 직감했다고 털어놨다.

케이케이는 "외국인인데다 보험도 없어 치료비가 한도 끝도 없이 올라가더라. 처음 한 5000만원 정도가 됐고 그게 점점 불어 6000, 7000, 8000 끝도없이 올라갔다. 한국에서 당장 집안에서 큰 금액을 지원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 한국에 돌아가는 비용만 1000만원이 됐다"고 고백했다.

케이케이는 당시 SNS에 도움을 구하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빚기도 했다. 그는 "'구걸'이 맞다. 어떻게든 이걸 해결하려면 돈이 필요한데 도움을 요청해볼까 했다"면서 "SNS를 개인적인 공간이라고 생각해 주변 지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공개적으로 도움을 요청한 것처럼 되고 말았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그렇게 크게 기사회될 줄 몰랐다. 친구가 연락이 왔는데 절대 댓글을 보지 말라고 하더라, 부모님이나 가족이 충격받을까 걱정했다"면서 "당시에는 안 좋게 보이는 시선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하더라도 겨를이 없었다. 다만 그때는 SNS를 개인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케이케이는 "동료 래퍼들도 도와준 친구들이 있는데 정말 친분이 없는 일반 분들이 1만원 2만원 소액으로 도와주셨다. 너무너무 감사드린다. 정신이 없고 아픈 와중에도 큰 힘이 됐다. 그렇게 저를 도와주신 분들에게 죽을뻔 했지만 고비도 잘 넘겼고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제가 갚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케이케이는 2008년 배치기 'Skill Race'를 통해 작곡가로 데뷔한 가수 겸 작곡가다. 2017년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하기도 했다. '힙통령' 장문복을 있게 한 벌스의 주인공이 바로 케이케이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