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홈런왕’ 본즈의 바람 “내 기록 넘어설 저지, 샌프란시스코 왔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산 762개의 홈런으로 메이저리그 최다 홈런 기록을 갖고 있는 배리 본즈, 그는 애런 저지가 언젠가 자신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본즈는 현지시간으로 23일 ‘스포티코’를 통해 보도된 인터뷰에서 “그의 스윙을 보면 언젠가 내 기록을 넘어설 것처럼 보인다. 나는 신경 쓰지 않는다. 안될 것이 뭐가 있겠는가?”라며 저지를 칭찬했다.

저지는 이번 시즌 60홈런을 기록중이다. 2개만 더 추가하면 로저 매리스가 1961년에 세운 아메리칸리그 시즌 홈런 기록을 넘어선다.

매일경제

배리 본즈는 애런 저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717경기에서 통산 218홈런을 기록중이다. 아직 본즈의 기록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지금 같은 흐름이라면 언젠가는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번 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는 그가 자신의 친정팀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계약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지가 여기(샌프란시스코)와 계약했으면 한다. 일어날 수 있을까? 잘 모르겠다. 양키스의 연봉 총액에 달려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가 여기로 오면 정말 좋을 것”이라며 바람을 전했다.

북부캘리포니아의 작은 도시인 린덴에서 태어나 자란 저지에게 자이언츠는 고향팀이나 마찬가지다. 이 같은 점이 그의 FA 계약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두고 볼 일이다.

매일경제

배리 본즈는 메이저리그 최다 홈런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한편, 본즈는 이 인터뷰에서 약물 스캔들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자신의 홈런 기록이 평가절하되는 상황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그는 “모든 시대는 다르다. 나는 선수 시절 열심히 야구했다. 언젠가 나도 떠날 것이다. 그러면 이와 관련된 얘기를 더 이상 듣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이른바 스테로이드 시대에 뛴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사람들이 뭐라고 하는 것은 상관없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배리 본즈라 말하면 그게 중요한 것이다. 모두가 각자의 의견이 있을 것이고 나는 이를 존중한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762개가 기록이다 73개가 기록이라고 말하고 있다. 메이저리그가 변화를 주지 않는 이상 그대로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링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