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재석, 한옥 가더니 주인보고 큰절…"소름 돋았다" (놀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의문의 한옥에서 남다른 인연을 찾는다.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뭉치면 퇴근' 특집으로 유재석·정준하·하하·신봉선·박진주·이이경·이미주가 지난주에 이어 고난의 퇴근 미션을 펼친다.

이 가운데 유재석은 미션 중 반가운 인연을 만난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은 고즈넉한 한옥에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옥을 둘러보던 유재석은 무언가에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다.

입을 다물지 못한 채 경악하는 유재석의 찐 리액션이 무슨 상황인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유재석은 갑자기 어딘가를 향해 큰절을 올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자신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한옥 주인의 정체에 "와! 정말 소름 돋았다"고 말하며, 반가움에 넙죽 큰절을 했다는 후문이다.

유재석은 "어쩐지 여기가 낯설지 않더라"고 이야기하며 너스레를 떨며 한옥 주인과의 인연을 추억했다.

유재석이 미션을 잊은 채 감성에 빠지게 한 한옥 주인의 정체는 24일 오후 6시 25분 '놀면 뭐하니?'에서 공개된다.

사진 = MBC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