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尹 `이 XX` 겨냥 "국민, 개·돼지인가…욕설 외교로 국격 깎아"(종합)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尹 '비속어' 관련 대통령실 해명에 반박

이재명 "할 말 없어…거짓은 거짓만 낳아"

박홍근 "거짓말로 국민 기만 국제 망신 자초"

尹 대통령 직접 사과 요구 촉구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 해명을 한 데에 대해 ‘거짓 해명’이라 규정하며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했다.

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와 관련해 이야기하며 웃음 짓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김은혜 공보수석은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며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그는 “국민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며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 헤맬 텐데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미간 전기 자동차 수출 보조금 문제 두고 이견이 있고 대한민국이 차별적 대우를 받는 현실을 해결해 주십사 했는데 어떤 성과 냈는지 모르겠다. 국민을 속이는 일은 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바이든 대통령과 윤 대통령의 ‘48초간의 담소’ 언급하며 “48초 동안 통역하고 많은 이야기를 실제로 했겠느냐”며 “국민이 상식을 갖고 합리적 판단하는 분들 아닌가. 이것은 지나치다. 이런 생각이 좀 든다.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또 “국민이 상식을 갖고 합리적 판단을 하는 분들 아닌가. 지나치다는 생각이 좀 든다”라며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 그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대통령실이 무려 13시간 만에 내놓은 것은 진실 사과의 고백이 아닌 거짓 해명이었다”며 “굴욕,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 해명에 국민은 귀를 의심하며 경악했다”며 “누구의 전언이 아닌 대통령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이 촬영하고 목격한 것이다. 국민 역시 윤 대통령 입에서 나온 욕설 영상으로 목도하고 직접 판단한 것이고 많은 국민은 대통령실 해명에 욕설을 듣고 또 들으며 기막혀 한다”고 질타했다.

이어 “저도 백 번 들은 것 같다. 국민을 개, 돼지로 여기며 청력 시험한다는 질타가 온라인에 가득하다”며 “막말 외교 참사는 대한민국이 수 십년 간 국제 무대에서 쌓아온 신뢰를 한꺼번에 무너뜨릴 심각한 사안이고 망신을 넘어 한·미 동맹뿐 아니라 국제무대의 국격과 신뢰를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169명의 민주당 의원에게 화살 돌린다는 저급한 발상은 낯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게 한다”며 “윤 대통령에게 묻는다. 민주당 169명의 국회의원이 정녕 새끼들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 거짓말로 국민 기만, 국제 망신을 자초한 데 대해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대통령실 외교 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특히 이번 순방과 관련해 다 헤아릴 수 없는 참사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심각하게 훼손한 박진 외교부 장관의 무능은 돌이키기 어려운 수준이니 바로 경질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반드시 그 책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의 윤석열 대통령 외교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고위원도 힘을 실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국민을 우습게 알아도 어떻게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해서 국민들이 넘어갈 것 같은가”라며 “최종 책임자는 윤 대통령 본인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대국민사과를 꼭 하길 바란다”고

고민정 최고위원도 “대통령은 미국을 조롱했고, 홍보수석은 대한민국을 조롱했다. 욕설의 대상이 누구든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는 게 먼저”라며 “미국이 그렇게 무서워서 고작 하는 게 총구를 대민으로 바꾸는 것인가. 사과가 먼저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어마어마한 사고를 치고 또다시 대한민국 국민을 향해, 국제적인 외교무대를 향해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욕설이 아니라며 총구를 어디로 돌렸나. 대한민국 국회로 돌렸다. 정말 화가 많이 난다. 윤 대통령은 국제적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비판도 거셌다.

홍영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외교 무대에서 욕설로 세계적인 웃음거리가 돼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어이없는 변명을 내놓고 있다”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오기만 가득 찬 대통령”이라고 직격을 가했다.

한준호 의원은 “‘바이든’이 ‘날리면’으로 들리는 귀로 국민의 목소리를 어찌 들을 수 있겠나”라며 “미국은 무섭고 국민이나 국회는 우스운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용기 의원은 SNS를 통해 “‘미안하다, 앞으로 잘하겠다’는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려운 것인가”라며 “심청이 김은혜를 성난 민심이라는 인당수에 던져놓고 자기만 살겠다고 발뺌하는 비겁한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데일리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