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미 반도체·전기차 기업 韓에 11억 달러 투자···코트라, 윤 대통령 참석한 투자신고식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트라가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 방미를 계기로 반도체, 이차전지, 바이오 등 국가 전략 산업 분야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고 전기차, 탄소중립 등 미래 협력 기반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가 행사를 주관했다.

첫 순서로 진행된 투자신고식에서는 윤 대통령 임석하에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듀폰, 인테그리스, 보그워너, 솔리드 에너지 시스템스 등 총 7개사의 11억 달러 상당의 투자신고가 이뤄졌다.

신고 프로젝트들은 대부분 우리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반도체, 전기차,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로 생산시설 증설과 함께 R&D센터 신설·확장이 많았다. 향후 공급망 확충과 함께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트라는 이번 투자신고 프로젝트들을 핵심 산업 공급망 구축 및 미래 경쟁력 확보 측면의 중요성을 감안, 우선 투자유치 대상으로 중점 관리하며, 산업통상자원부, 관련 지자체 등과 협업, 밀착 지원해왔다.

이어서 진행된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는 투자신고식 기업들을 포함, 램리서치, 엑셀리스 등 반도체 분야 대표 기업들과 구글, 보잉,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등 글로벌 기업 총 13개사 대표들이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기업들은 그간의 투자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투자계획 등을 소개하는 한편 투자 프로젝트 진행 및 결정 과정에서의 애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글로벌 기업들은 한국의 우수 인력과 제조 인프라, 높은 성장 잠재력을 주요 투자 동인으로 꼽으며 향후 투자 확대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도 보다 과감한 규제완화 및 인센티브 확대, 지방기술인력 확보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응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유치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국가 첨단 전략 산업 분야 등을 중심으로 유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국가 간 투자유치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만큼 정부와 함께 제반 투자유치 환경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서울 서초구 양재동 코트라(KOTRA) 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주경제=윤동 기자 dong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