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IRA·통화스와프·대북억제 성과? "통역 빼면 22초 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성철 "회담으로서 무의미, 외교력의 실패"

"이XX가 사적발언? 대통령이 사적 자리가 어디있나"

대통령실 "만나신 총 시간의 양 중요하지 않다"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만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통화스와프, 대북 확장 억제를 양측 NSC에 집중 검토를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히자 “(두 정상이 만난 시간이) 48초라면 통역 빼면 22초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수성향 평론가인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은 22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22초 동안 IRA 뭐 이런 걸 얘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소장은 “거의 회담으로서 무의미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외교력 실패”라며 “영국·프랑스·필리핀하고는 양자회담을 했는데 우리나라랑은 안 했다. 이건 김성한 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외교라인을 대대적으로 손보지 않으면 한미·한일 외교뿐만 아니라 국제무대에서 위상과 국격을 앞으로 담보할 수 없다”며 쓴소리를 했다.

함께 출연한 김민하 시사평론가는 “기본적 의제들은 나중에 실무진 차원에서 합의하고 48초간 얘기를 하더라도 만난 것에 의의를 두면 (되는데) 그것을 성과로 얘기하니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중요한 것은 두 분(한미 정상)이 만나신 총 시간의 양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장 소장은 대통령의 영국·미국 순방 일정에 대해 “이번에 너무 조급하고 성급했다. 그냥 만나는 것 자체에 큰 의미를 뒀다. ‘우리 일본 정상 만나요’에만 매달렸잖나”라며 “총체적으로 정상회담 추진과정이 애걸복걸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외교부에 근무했던 기간이 짧고, 주로 통역을 했다. 김 안보실장은 외교관료 출신이 아닌 교수 출신”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은 못했고, 한일 정상회담은 상대가 일본인데 국가적 자존심도 지키며 했어야 했다. 기시다 일본 총리가 있는 곳에 찾아가 조그마한 회담 장소에서 한 것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 발언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장 소장은 윤 대통령의 ‘이XX’ 발언에 대해 “대통령이 사적 자리가 어디에 있나. 대통령께서 검사생활 오래하셨지만, 중요하지 않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셨으면 그에 맞는 격을 차리셨어야 했다”며 “상당히 풀어지시지 않았나. 대통령과 참모들께서 외교 성과 못 갖고 와도 좋으니 실수 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 소장은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도 직격했다. 그는 “지난 14일 정 비대위원장이 ‘대통령은 이XX 저XX 남발하는 분이 아니다. 그런 얘기는 결례’라는 식으로 얘기했다”며 “이 분은 그냥 대통령을 무조건 감싸는 거다. 객관적으로 상황을 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비대위원장으로서 신뢰를 잃었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