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룸 주민이 안 보여요"…문 열었더니 옆집 60대女 시신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구미에 사는 60대 여성이 옆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2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경북 구미시 구평동 한 원룸에서 A씨(65·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이웃 B씨(78)가 살던 옆집이다. A씨는 발견 당시 부패가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였다.

옆집 주민 B씨는현재 자취를 감춘 상태다. 기초생활 수급자인 B씨의 집 현관 앞에는 동사무소에서 지급하는 쌀이 며칠째 그대로 있었다.

한 주민이 B씨가 보이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A씨의 죽음이 드러났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행방을 감춘 B씨를 찾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