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안부 문제' 끝나지 않은 전쟁

필라델피아 소녀상 설치 이르면 내달 결정…공청회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할머니들에게 명예와 인권을'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562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석자들이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2.9.2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평화의 소녀상' 설치를 위한 마지막 공청회가 열렸다고 21일 밝혔다.

필라델피아 한인 단체는 지난해 1월 '퀸 빌리지'의 한 공원에 소녀상을 설치하겠다며 필라델피아 예술위원회에 승인요청 계획서를 제출했다. 소녀상 설치는 오는 10월 12일 최종 투표로 결정될 예정이다. 다만 소녀상 설치 반대 세력의 방해로 투표일이 연기될 가능성은 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날 제1천562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현지 한인들과 평화인권 소수자 단체, 예술가들이 연대해 차분히 밟아온 지난한 절차가 거의 막바지에 이르렀다"며 "소녀상 설치는 전쟁범죄 피해자들이 침묵을 깨고 세상을 바꾼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수요시위는 소녀상에서 60m가량 떨어진 경복궁 주유소 앞에서 진행됐다. 인근에서는 보수단체가 정의연 해체 요구 시위를 벌였으나 양측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curiou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