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황희찬, 코리안더비 선발 맞대결 성사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스포티비나우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20일 저녁 8시 30분, 쏘니와 황소의 득점 맞대결이 펼쳐진다.

2022-2023 EPL 3라운드에서 손흥민의 토트넘과 황희찬의 울버햄튼이 맞붙는다. 지난 시즌 리그와 리그컵에서 각각 한차례씩 만났던 손흥민과 황희찬이 처음으로 선발 맞대결을 치르게 될지 주목된다. 두 선수 모두 시즌 마수걸이 골을 기록하지 못한 상황에서 누가 먼저 득점에 성공할지도 관전포인트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진을 이끌고 있는 손흥민과 황희찬이 상대방으로 만난다. 지난 시즌에 두 번 맞붙었던 손흥민과 황희찬은 공격포인트 없이 각자 1승씩을 거뒀다. 시즌이 바뀌고 다시 만난 두 코리안리거가 나란히 골을 주고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토트넘은 2라운드 런던 라이벌 첼시와의 승부에서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하며 개막 이후 패배 없이 승점 4점을 획득했다. 치열한 혈투 이후 홈으로 돌아온 토트넘은 울버햄튼을 상대로 승리에 도전한다.

히샤를리송이 넓은 활동량을 뽐냈고 이반 페리시치는 정교한 킥으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이적생들의 활약에 더해 앞선 두 경기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손흥민이 부활하는 것도 중요하다. ‘환상의 짝꿍’ 해리 케인이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한 가운데 손흥민이 3라운드에서 시즌 첫 골을 성공시킬 수 있을까.

1무 1패를 기록하며 시즌 시작이 아쉬웠던 울버햄튼은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황희찬이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좋은 움직임을 보였지만 울버햄튼은 골 결정력 부재와 개막전에서 나온 수비 실수로 인해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직전 경기에서는 임대에서 복귀한 아다마 트라오레와 이적생 곤살루 게드스가 교체 출전했으나 득점 사냥에는 실패했다. 무릎 부상으로 라울 히메네스가 결장 중인 상황에서 페드루 네투와 황희찬, 게드스, 트라오레 등 울버햄튼의 공격진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지 관심이 모인다.

22-23 시즌 첫 코리안더비에서 손흥민과 황희찬 중 어떤 선수가 웃게 될까. 토트넘 대 울버햄튼 경기는 20일 오후 8시 30분 TV채널 스포티비 온과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