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본주의학교’ 이국주 “건물 구입했다 관리 어려워 아파트 매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ㅣKBS 2TV '자본주의학교'


이국주가 부동산 투자 경험을 공개한다.

비투비 은광은 군입대 전 상가를 매입했다 되팔아 돈을 확보했지만 이를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가 실패했다며 뼈아픈 재테크 실패담을 털어놓는다.

오는 21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연출 최승범)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 스터디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을 선보인다.

이날 방송되는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부동산 재테크 강자 이국주와 부동산 수익을 코인에 투자했다가 실패한 은광의 사연이 공개되어 시선을 모은다.

이국주는 ‘부동산에 큰 눈이 있다’며 자신의 재테크 능력을 칭찬하는 말에 “저는 돈을 흘리는 스타일이라 현금을 갖고 있으면 다 쓴다”며 “제가 건물을 샀었는데 관리가 너무 힘들어서 차라리 그걸 팔고 제가 사는 집을 좀 늘리자 해서 아파트로 옮겼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국주는 이어 “그래도 현금으로 갖고 있는 것보다 집이나 건물을 갖고 있는 게 낫지 않나”라고 자신의 재테크 소신을 덧붙였다.

서은광은 “군 입대 전에 상가를 사서 요식업을 했었다”며 “근데 전역하자마자 팔았다. 3억에 사서 3억 6천에 팔았는데, 양도세 등 세금을 빼면 수익이 거의 안 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데프콘은 “그럼 (상가를 판) 그 돈이 어디 갔냐”고 농담을 던지자, 투자클럽 멤버들은 “그게 다 코인으로 간거냐?”라고 하자 은광은 “여기까지만 할게요”라며 서둘러 수습에 나서 재테크 실패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