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영란, 드레스에 비닐 두르고…달리 '개념 연예인'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유쾌한 일상을 공유했다.

장영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협찬 옷 입고 꽈배기 먹는 자세"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영란은 대기실에서 설탕이 가득 올라간 꽈배기 빵을 먹고 있다. 이때 협찬 원피스에 음식을 흘리지 않기 위해 커다란 비닐을 몸에 둘둘 감은 채 고군분투하고 있다. 자신 소유의 의상이 아닌 만큼 깨끗하게 착용하고 반납하기 위한 그의 세심함이 돋보인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3세 연하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현재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