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혜빈, 누가 봐도 만삭 예비맘…포기 못하는 가수 본능 "쟤 또 시작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전혜빈이 만삭 근황을 전했다.

19일 전혜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것 많이 보고 마음에도 보석 박힌 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전혜빈은 만삭 D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블루 계열 원피스를 입고 화려한 주얼리들을 바라보며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전혜빈은 댄스 가수 출신인 남다른 끼를 드러내며 자신을 촬영하는 모습에 리듬을 타면서 능숙한 포즈로 화답했다. 전혜빈은 "쟤 또 시작이야"라는 멘트를 덧붙이면서 유쾌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019년 12월 두 살 연상의 치과의사와 결혼했다. 최근 결혼 3년 만인 40세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출산 전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등 연기 활동을 해 온 전혜빈은 당분간 태교에 전념할 예정이다.

사진 = 전혜빈 인스타그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