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머니투데이

/시각물=김현정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의 악몽이 끝나지 않고 있다. 금융당국이 간편송금 서비스 금지를 검토 중이란 소식이 나온 데 이어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이란 암초도 만났다. 지난달 초 주가가 바닥을 찍은 줄만 알았던 주주들은 비명만 내지른다.


1년 전 대비 '-70%'…블록딜 등 '겹악재'에 녹는 주가

지난 19일 코스피시장에서 카카오뱅크는 전일 대비 2550원(8.17%) 내린 2만8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장 초반 카카오뱅크는 12.98% 내린 2만7150원에도 거래되며 지난해 8월 5일 상장된 이후 최저가를 찍었다. 딱 1년 전인 지난해 8월 18일에 기록한 최고가(9만4400원) 대비로는 70% 폭락한 수준이다. 공모가(3만9000원)보다도 27.4% 내렸다.

카카오뱅크는 최근 겹악재가 터지면서 주가가 흘러내리는 중이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보유 중인 카카오뱅크 주식 1476만주를 전날 종가 대비 8% 할인을 적용한 2만8704원에 매각했다. 총 매각대금은 4250억원 규모로 파악된다.

국민은행은 지난 6월 말 기준 카카오뱅크 지분 8%(보통주 3809만7959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매각으로 보유 지분율이 4.9%(2330만여주)로 낮아진다.

김재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주가가 급락한 이유는 KB국민은행의 지분 매각으로 판단되는데 할인율과 유사한 수준의 주가 낙폭을 기록 중"이라며 "KB는 금번 매각 이후 90일간 보호예수기간이 설정되지만 시장은 다른 기존 주주들의 추가적인 지분 매각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은행업 및 금융 플랫폼의 업황을 감안할 때 펀더멘털 측면에서의 가시적인 개선은 당분간 제한적이지만 다른 기존 주주들로부터 물량부담 출회 가능성이 투자심리에 부담으로 작용할 여지가 크다"며 "카카오뱅크의 리레이팅(재평가)을 위해선 물량부담 우려를 상쇄시킬 정도의 펀더멘털 개선 혹은 청사진 제시가 관건"이라고 했다.

지난 18일 카카오뱅크는 금융당국이 간편송금을 금지하는 방안이 담긴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 개정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에 급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카카오톡을 이용해 송금·이체하는 서비스가 제한될 수 있다고 우려되면서다.

머니투데이

/시각물=김현정 디자인기자




"바닥인 줄 알았는데" 비명만…그래도 개미는 '줍줍'

지난 19일 카카오(-3.16%), 카카오게임즈(-3.15%) 등 이른바 '카카오 형제들' 주가도 대부분 약세였다. 다만 전금법이 개정될 경우 직접적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카카오페이는 전날 6.56% 급락한 이후 이날은 0.58% 오르며 소폭 반등세를 보였다.

연이은 악재에 주가가 휘청이자 주주들은 울상이다. 지난 6월 말에서 7월 초 사이 카카오 형제 종목들은 줄줄이 신저가를 기록했는데 이때 주가가 바닥을 지난 것이라고 믿던 주주들의 기대감은 짓밟았다.

그러나 개미들은 카카오 형제들에 대한 믿음을 저버리지 않고 '줍줍' 중이다. 개인투자자는 올해 들어 카카오뱅크를 9365억원 사들였다. 외인이 같은 기간 1조1373억원 팔아치운 것과 대조된다. 그 외 카카오, 카카오페이, 카카오게임즈 역시 같은 기간 개인이 대거 순매수에 나선 것과 달리 외국인투자자는 일제히 순매도했다.

업계에선 전금법 개정안 등 카카오가 직면한 악재에 대한 시장 우려가 과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최종 개정안이 나오지 않았다 보니 송금·이체 서비스에 대한 영향을 정확히 판단하기 어렵다"며 "당국에선 라이선스(인가)를 취득할 경우 기존 서비스를 동일하게 제공할 수 있다고 밝힌 만큼 비즈니스 임팩트가 실제로 클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금법 개정안은) 실명 계좌랑 연동이 안 된 계정만 송금을 중단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현재 청소년과 노년층 등 일부 이용자만 이에 해당하고 이 역시 본인 인증을 하면 이용이 가능하다고 해 펀더멘털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페이 측은 이와 관련 "지금 서비스를 이용 중인 금융 소비자들의 피해 및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잘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