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비 그치고 다시 후덥지근…최고 체감온도 '33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20일 인천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면서 흐리다가 오후에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기상청은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24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며 "낮 동안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높아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내외로 무덥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옹진군 22도, 강화군 23도, 계양구·남동구·부평구·서구·중구 24도, 동구·미추홀구·연수구 25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계양구·부평구 32도, 강화군·남동구·미추홀구·서구·연수구 31도, 동구·중구 30도, 옹진군 25도 등으로 예상된다.

서해중부앞바다는 바람이 초속 4~11m로 불어 바다의 물결은 0.5~1.5m 내외로 일겠다.

인천 지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9시까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