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경호 “연간 물가 5% 안팎 전망, ‘추석 고비’ 넘기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연간 물가 상승률을 5% 안팎으로 예상했다.

추 부총리는 1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에서 "현재 (올해 누적 물가상승률은)4.9% 정도인데, (연간 전체)평균으로 보면 5% 안팎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올 1~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은 1년 전보다 4.9% 올라 5%에 근접하다.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은 일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7.5%) 이후 없는 일이다.

다만 추 부총리는 물가 상승률이 둔화할 시점이 오고 있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6.3%였던 점과 관련해 "분명한 건 6.3% 언저리가 거의 정점이 되고 시간이 지나면 내려갈 가능성이 커보인다"며 "우크라이나 사태 등이 잠복해 있지만 최근 국제 유가, 원자재 값이 내려갔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고비를 추석으로 꼽았다.

추 부총리는 "대외 변수가 있어 딱 부러지게 말할 수는 없지만, 추석 고비를 넘기면 물가가 조금씩 안정세를 보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새 정부 세제 개편안을 놓고 야권을 중심으로 '부자감세 논란'이 생긴 것과 관련해선 "고소득층은 세금 감면율이 상대적으로 적고 저소득층은 훨씬 많도록 디자인했다"며 "(감면 세금의)절대 금액에 차이가 있어 야당이 그렇게 본 것 같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환율에 대해선 "달러가 워낙 강세로 가고 있고 다른 통화국도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어 시장 흐름을 지켜보고 있다"며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원 높은 1,32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1,328.8원까지 올라 연고점을 갱신키도 했다.

추 부총리는 휘발유 가격보다 높아진 경유 가격에 대한 대책을 놓곤 "경유에 대해 별도로 유가보조금을 지급하고 한 차례 더 증액해 지급했다"며 "얼마 전 대책을 내놓아 추가 대책을 하기는 조금 이른 시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최근 집중호우로 배추 등 작황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에는 "가을 배추는 전국에서 많이 재배한다"며 "현재 많은 농민들이 재배 의향을 표하고 계셔서 기상 상태가 예년과 비슷하면 가을 김장에는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