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7월 생산자물가 37.2% 급등...'제조업 엑소더스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지난달 독일의 생산자 물가가 35% 넘는 가파른 상승률을 보이며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에서 물가 상승세가 좀처럼 꺾일 조짐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난방 수요가 늘어나는 겨울철을 앞두고 유럽에서 천연가스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어 독일 경제의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2% 올랐다고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관련 집계가 시작된 지난 1949년 이후 사상 최고치다.

뉴스핌

[독일 CPI, PPI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월 PPI는 전월 대비로는 5.3% 오르며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공급 축소에 따른 천연가스 가격 급등에 에너지 가격이 전반적으로 상승하며 생산자물가를 끌어올렸다.

통계청에 따르면, 7월 독일의 에너지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무려 105% 올랐다.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대러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러시아가 유럽발 가스 공급을 축소하면서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자, 유럽 내에서도 러시아산 에너지에 대한 의존도가 특히 높은 독일 경제는 직격탄을 맞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런던 ICE거래소에서 '네덜란드 TTF 가스 9월물 선물' 가격은 ㎿h당 234유로 근방에 거래됐다. 지난해 말(12월 31일· 63.317달러)과 비교하면 세 배 넘게 오른 가격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평년 이맘때와 비하면 10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네덜란드 TTF 가스 선물은 유럽 천연가스 가격의 척도로 꼽힌다.

◆ 천연가스價 급등에 유럽 최대 독일 제조업 '엑소더스' 우려↑

에너지 가격이 연일 급등하자 자동차 부품, 화학제품, 철강 등 유럽을 대표하는 독일 제조업 분야에서의 엑소더스 우려도 커지고 있다.

자동차와 항공기 등에 사용되는 실리콘 부품 생산업체인 BIW의 랄프 스토펠스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어느 나라보다 급격한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독일에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독일 제조업의 점진적인 쇠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독일 루브민 지역의 노르트 스트림 가스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정부가 일반 가계의 에너지 요금 부담 경감을 위한 조치를 내놓고 있지만, 기업들은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여파를 그대로 느끼고 있다.

세계 2위 화학업체인 에보닉 인더스트리의 마티아스 루흐 대변인은 "국제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독일 기업들은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막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에너지 가격 상승에 독일에서의 화학제품 생산이 줄고 있다는 증거도 포착됐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독일 정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1~6월 독일의 화학제품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27%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올해 6월 독일의 화학제품 생산은 지난해 12월에 비해 무려 8%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당장 에너지 가격 상승에 에너지 집약적인 화학 산업부터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이다.

브뤼셀 소재 싱크탱크인 브뤼겔의 시몬 탈리아피에트라 선임연구원은 "에너지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이 유럽의 경제지형을 바꿔놓을 수 있다"면서 일부 업종은 유럽 내 생산을 재검토하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에너지 위기 속에 이미 지난 2분기 독일 경제는 성장을 멈췄다. 지난달 29일 연방통계청은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 분기 대비 0%로 정체됐다고 잠정 추정했다.

이는 0.1% 성장세를 예측했던 전문가들의 추정치보다 아래다. 1분기 성장률이 0.8%로 확정 집계된 데 비해서도 성장세가 급격히 쪼그라들었다.

하지만 3분기 들어서도 천연가스 가격이 꺾이긴커녕 신고가를 갈아치우고 있어, 난방 수요가 높은 겨울철을 앞두고 에너지 위기를 타개하지 못하면 독일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란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당장 독일의 올라프 숄츠 총리가 내주 캐나다를 방문해 캐나다 액화천연가스(LNG)의 독일 공급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지만, 독일 내 관련 인프라가 없는 탓에 양국이 독일의 LNG 도입에 합의해도 당장 이번 겨울 심각한 가스 부족을 해결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국제통화기금(IMF)은 러시아 천연가스에 대한 높은 의존도로 인해 올해 주요 7개국(G7) 가운데 독일 경제가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